질본 "렘데시비르 치료 효과 말하기 어려운 상황"
질본 "렘데시비르 치료 효과 말하기 어려운 상황"
  • 박선진 기자
  • 승인 2020.04.19 0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렘데시비르 국내 임상시험 5월 목표로 진행"
코로나19 렘데시비르 [사진 / 시사프라임DB]
코로나19 렘데시비르 [사진 / 시사프라임DB]

[시사프라임 / 박선진 기자]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렘데시비르의 코로나19 치료효과에 대해 '효과가 있다, 없다' 라고 말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고 18일 밝혔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무작위 대조시험, 즉 환자 또는 환자가 아닌 집단을 비교해서 제대로 임상시험을 해야만 효과를 검증할 수 있다"며 "전 세계적으로 또 국내에서도 무작위로 환자집단, 비환자 집단에 대해서 렘데시비르를 투약을 하고 또 렘데시비르가 아닌 위약을 같이 투약하면서 여러 가지 임상효과를 보는 제대로 된 임상시험연구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환자 규모가 워낙 나라별로 차이가 있기 때문에 지역에 따라서는 렘데시비르의 투약의 규모가 다르다"면서 "여러 시험하는 연구들의 특징, 어떤 입증에 대한 효과를 분명히 볼 수 있는 연구설계 이런 것들이 각 연구마다 차이가 있기 때문에 전체적으로 하나의 연구 또 하나의 결과에서 효과가 있다, 없다, 라고 말하기는 상당히 힘든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권 부본장은 이어 "전 세계적으로 또 저희 각국의 방역당국에서는 일단 렘데시비르에 관련된 연구의 어떤 다양한 연구시도에 대한 결과들, 또 그 연구결과가 전문가들의 검증을 거쳐야 할 것"이라며 "그런 것들이 어느 정도 시간이 흘러서 잘 검토를 할 수 있게끔 충분한 결과가 나오게 되면, 그때 판단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외신에 따르면 에볼라 바이러스 치료제 '렘데시비르'가 임상 시험에서 코로나19 치료에 효과를 보였다고 보도한 바 있다.

국내에서도 '렘데시비르'의 국내 임상시험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권 본부장은 "렘데시비르의 제조사인 길리어드사가 주관하고 국내에서는 서울의료원, 국립중앙의료원, 경북대병원 등이 참여하는 임상3상이 지금 진행되고 있고, 또 하나는 미국의 국립보건연구원 즉, 미국의 NIH와 서울대병원이 같이 연구가 또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그의 말에 따르면 국내 임상시험은 총 2건이다.  그는 "두 개 임상시험이 5월 말에 결과를 보기 위해서 임상을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 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 부본장은 "임상시험과 관련해서는 전문가들의 영역이고 또 임상시험의 종류에 따라서 무작위 대조시험이냐, 아니냐 등등 여러 가지 고려해야 될 사항들이 많다"며 "이 부분은 실무추진단에서도 유의하게 검토하고 준비하도록 그렇게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