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시민당, 윤미향 논란 속 통합 마무리… 177석 거대 여당 등극
민주당-시민당, 윤미향 논란 속 통합 마무리… 177석 거대 여당 등극
  • 임문식 기자
  • 승인 2020.05.13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당수임기관 합동회의서 절차 완료… 15일 선관위 통합 신고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이 대표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일자리 문제와 관련해 "코로나발 일자리 위기가 본격화되는 일자리 비상상황이다. 범국가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이 대표는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일자리 문제와 관련해 "코로나발 일자리 위기가 본격화되는 일자리 비상상황이다. 범국가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위성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이 13일 합당수임기관 합동회의를 열고 통합 작업을 마무리했다. 

이날 양당 최고위원회가 수임기관 합동회의를 통해 통합 절차를 마무리함으로써 민주당 의석은 177석으로 '슈퍼여당'의 지위를 갖게 됐다. 

오는 1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통합 신고를 마무리하면 모든 절차가 완료된다.

앞서 민주당은 전날 중앙위원회 온라인 투표를 통해 중앙위원 657명 중 497명이 투표에 참여해 98%의 찬성률로 합당을 결의했다. 

이번 통합에서 민주당에 합류하지 못한 시민당 측 인사는 부동산 관련 의혹으로 제명된 양정숙 당선인과 원래의 소속 당으로 복귀하기 위해 제명 절차를 밟은 용혜인·조정훈 당선인 등 3명이다. 

이번 합당으로 민주당은 명실공히 거대 여당으로 다시 태어나게 됐다. 21대 국회에서 다수 의석을 바탕으로 원내 운영의 주도권을 쥘 수 있는 유리한 고지에 오르게 됐다.

다만 시민당 윤미향 비례대표 당선인에 대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부금 유용 의혹이 확대되면서 민주당의 정치적 부담으로 떠안게 됐다.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상임대표 출신인 윤 당선인은 피해자 할머니들에 대한 기부금을 할머니들에게 제대로 지급하지 않고 정의연 회계처리도 불투명하다는 의혹이 불거지면서 보수진영으로부터 거센 공격을 받고 있다. 

민주당 내부 인사들은 윤 당선인에 대한 엄호 사격에 나서는 등 일단 방어막을 치며 사태에 대응하고 있다. 민주당 김두관 의원은 "정의기역연대와 윤미향 당선인에 대한 보수진영의 공격이 계속되고 있다"고 비난했고, 민병두 의원은 기부금 의혹을 '정의기억연대 설립 취지에 대한 몰이해'라는 주장을 폈다. 

현재 정의연 측에선 부정회계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하고 있다. 기부금이 대부분 피해자 할머니에게 전달되지 않았다는 지적에 대해서도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사업 추진에도 기부금이 사용된다는 취지의 반론을 펴고 있다. 

공은 검찰로 넘어간 상태다. 일부 시민단체가 윤 당선인에 대해 횡령과 사기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하면서다. 검찰 수사 결과에 따라 의혹이 사실로 들어날 경우 민주당이 고스란히 역풍을 맞을 수도 있어 주목된다.

민주당 내에서도 윤 당선자가 이념 프레임을 통한 방어 보다는 회계투명성을 명확하게 증명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회계투명성에 대한 문제는 관련 근거를 제시하고, 이렇게 써왔고, 이런 기준 하에서 진행돼왔다고 이야기하면 되는 것이지 왜 우리 단체가 하려는 일에 대한 시비를 거느냐고 할 필요가 전혀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