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으로 번지는 '윤미향 논란'…여야, 친일 vs 반일 프레임 확전
정치권으로 번지는 '윤미향 논란'…여야, 친일 vs 반일 프레임 확전
  • 김용철 기자
  • 승인 2020.05.13 15: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당 "친일 프레임 본질 회피하는 전형적인 물타기"
민주 "박근혜 전 관료 제보 이용 국민 분열 후안무치"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윤미향 당선인 ⓒ페이스북 캡쳐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윤미향 당선인 ⓒ페이스북 캡쳐

[시사프라임 / 김용철 기자]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을 향한 각종 의혹이 정치권으로 번지면서 친일 대 반일 프레임으로 확전하며 여진이 계속 이어지고 있다. 보수성향 단체들은 지난 12일 윤 당선인을 아동학대, 청소년 보호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하는 등 사태가 커지고 있다.

윤 당선인은 앞서 자신의 페이스북에 자신과 가족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평화인권운동에 찬물을 끼얹으려는 보수언론과 미통당(미래통합당)이 만든 모략극"이라고 주장하며 반격에 나섰다.

더불어민주당 등 여권에서도 윤 당선인을 응원하며 엄호사격에 나서는 반면 미래통합당을 비롯한 보수진영은 지지층 결집 위한 ‘구태 정치’, ‘물타기’, ‘진보의 부패’라고 총공세에 나섰다.

21대 국회 개원도 되기 전에 ‘윤미향 논란’이 ‘조국 사태' 이후 여야 진영싸움으로 번지는 모양새다.

야당은 ‘윤미향 논란’을 더욱 확대 키우며 연일 공세의 고삐를 쥐고 있다.

통합당 하태경 의원은 페이스북에 “언제부터 회계투명성 문제가 친일이 됐나”라며 “그럼 일본과 싸우는 단체는 회계부정해도 괜찮다는 이야기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당선자와 정의기억연대는 의혹에 문제가 없다면 떳떳하게 자료 제출해 소명하면 된다”며 “만일 잘못된 부분이 있었다면 솔직하게 인정하고 되돌려 놓는 것이 국민의 후원과 세금으로 운영되는 기관의 도리”라고 주장했다.

이어 지난 12일 윤 당선인에 응원 메시지를 보낸 김두관 당선인을 향해선 “김두관 의원은 국민과 언론의 정당한 요구조차 친일세력의 공세로 매도하고 있다”며 “김 의원이야말로 친일몰이 중단하라”고 비판했다.

19일 바른미래당 원내정책회의에 참석한 하태경 최고위원 ⓒ국회기자단 김진혁 기자<br>
 바른미래당 원내정책회의에 참석한 하태경 최고위원 [사진 / 시사프라임DB]

미래통합당도 관련 논평을 내고 “자신들에 대해 비판하면 ‘친일이다’는 논리로 국민을 편 가르는 것이고, 왜곡된 프레임으로 본질을 회피하고자 하는 전형적인 물 타기에 다름없다”고 꼬집었다.

황규환 부대변인은 “분명한 사실은 지금 윤 당선자와 정의기억연대에 대한 국민적 의구심은 ‘이념의 문제’도 아니며 ‘정치의 영역’도 아니라는 것”이라며 “감히 짐작할 수도 없는 위안부 할머니들의 아픔이 제대로 치유되기를 바라고, 또 할머니들을 위한 활동들이 행여 왜곡되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만이 있을 뿐”이라고 했다.

통합당은 앞서 지난 8일 “입신양명과 영달을 위해 위안부 할머니도 이용했다”고 비판했다.

이처럼 야당에서 연일 공세 수위를 높이며 ‘윤미향 논란’이 확대하자 여당은 부담스러우면서도 엄호에 나섰다.

김두관 당선인은 이날 페이스북에 “국가가 나서지 못한 공간을 30년 동안 채워주고, 정부가 일본에 요구하기 힘든 일까지 해내고, 세계적인 평화인권운동으로 승화시킨 단체가 정의기억연대이고 핵심 역할을 한 사람이 윤미향 당선인”이라고 엄호했다. 그러면서 “국가가 나서서 감사패를 줘도 모자랄 판에 야당이 이런 점에 대해서는 눈감고, 어처구니 없는 비열한 공격에 앞장서는 것은, 친일이 아니면 도저히 설명할 단어가 없어 제가 문제제기를 했다”고 말했다.

이어 하태경 의원을 향해 “회계투명성 문제라고 했는데 회계범죄를 저질렀다고 주장하려면 증거를 제시하라”고 역공했다.

남인순 최고위원은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미래통합당과 일부 보수 언론에 의한 윤미향 당선자와 정의기억연대에 대한 공격과 왜곡이 도를 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굴욕적인 2015 한일 합의의 기만적인 추진 과정의 가장 큰 책임자인 박근혜 정권 관료들의 제보를 이용해서 국민들을 분열시키고 있다. 참으로 후안무치하다”고 맹비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