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국정조사 '만지작'… 공세 수위 높이는 野
윤미향 국정조사 '만지작'… 공세 수위 높이는 野
  • 임문식 기자
  • 승인 2020.05.19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합당·한국당, 판 키우며 확전 태세… 민주당 동참 미지수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윤미향 당선인 ⓒ페이스북 캡쳐
전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윤미향 당선인 ⓒ페이스북 캡쳐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미래통합당이 19일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국회의원 당선인에 대한 국정조사 추진을 시사하며 공세 수위를 높이고 나섰다.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 역시 당 차원의 대응에 나서는 등 확전 태세를 보이고 있다. 

이날 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윤 당선인에 대한 국정조사 검토 방침을 밝혔다. 김성원 원내수석부대표 역시 "윤 당선인에 대한 국정조사는 국민의 요구"라며 국정조사 추진의 뜻을 전했다. 

미래한국당 역시 전방위 공세에 착수했다. 윤주경‧조태용‧전주혜 당선인을 중심으로 '윤미향-정의연 의혹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를 구성했다. 통합당과 공동 태스크포스를 구성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한국당 역시 윤 당선인에 대한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있다. 원유철 대표는 "윤 당선인은 더는 시민운동 활동가가 아니고 국회의원인 만큼 무거운 공적 책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건은 민주당이 국정조사에 응할지다. 통합당과 한국당의 의석을 다 합쳐도 과반 의석에 크게 미달하기 때문이다. 민주당이 반대할 경우 사실상 윤미향 국조를 밀어붙일 방안이 없는 상태다.

윤 당선인 국정조사의 현실화 여부는 일단 21대 국회가 개원해야 윤곽이 드러날 전망이다. 통합당은 21대 국회 개원시 민주당에 윤 당선인 국정조사 추진을 타진한다는 구상이다. 이 때문에 통합당이 차기 국회 개원 전까지는 구체적인 행동에 나서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통합당 배현진 대변인은 야권이 연대해 윤 당선인 국정조사를 추진할 가능성에 대해 "통합당 차원에서 이 정도 문제의식을 느끼고 있다는 표현으로 이해해달라"며 "실무적인 건 21대 국회가 출범하면서 지켜보라"고 말했다. 

국정조사 성립의 가장 큰 변수인 민주당은 공식 입장 표명을 자제한 채 사태 추이를 지켜보는 모양새다. 다만 소속 인사 개별적으로는 윤 당선인을 옹호하는 발언이 잇따라 나오고 있다. 

민주당 송영길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윤 당선인의 부친이 위안부 피해자 쉼터를 관리하며 급여 등 명목으로 수년에 걸쳐 7580만원을 받은 것과 관련해 "회계상의 문제 같은 것들은 투명하게 할 필요가 있는데, 어려운 시기에 위안부 문제를 가지고 이렇게 싸워왔던 한 시민운동가의 삶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가 있어야 된다"고 말했다. 

당의 또다른 일각에선 윤 당선인에 대한 의혹 확산에 우려의 시선과 함께 윤 당선인의 해명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 관련 활동 단체인 정의기억연대(옛 정대협)와 전 이사장인 윤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이 연이어 터지면서 여론이 급속도로 악화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의연이 위안부 피해자 안성 쉼터 조성 과정에서 시세보다 2~3배 비싼 가격에 매입한 뒤 최근 절반 가격에 판 사실이 드러나 배임 의혹이 제기되자 한 시민단체의 고발로 검찰 수사 대상에 오르게 됐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