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에 이은 이틀 연속 정의연 압수수색…윤미항 소환되나
전날에 이은 이틀 연속 정의연 압수수색…윤미항 소환되나
  • 김용철 기자
  • 승인 2020.05.21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이기억연대 전신인 정대협 20일 입장문 발표  ⓒ정의연
ⓒ정의연

[시사프라임 / 김용철 기자] 검찰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 기부금 횡령 등 의혹에 대해 전날 압수수색에 이어 21일 마포 쉼터 '평화의 우리집' 압수수색에 나섰다.

평화의 우리집은 정의연이 운영하고 있다. 전날에 이은 이틀 연속 고강도 압수수숙에 나선 것으로, 그만큼 국민적 관심사가 큰 것이란 방증이다. 

서울서부지검은 이날 오후 정의연이 운영하는 마포 쉼터에 대한 압수수색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시민단체들의 고발 건들과 관련해 압수수색을 하는 것"이라며 "얼마나 걸릴 지는 아직 알 수 없다"고 전했다.

검찰이 압수수색에 나선 데는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법세련), 사법시험준비생모임, 행동하는 자유시민 등의 시민단체들이 정의연과 전 정의연 대표인 윤 당선인을 기부금 횡령과 사기 혐의 등으로 검찰에 고발해서다.

서울서부지검에 배당된 지 엿새 만에 전격적으로 이뤄진 점도 주목된다. 윤 당선인인 국회의원 신분이고 증거인멸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어 신속하게 이뤄진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정치권에서는 윤 당선인에 대한 각종 의혹을 제기했다. 정의연 및 윤 당선자가 의혹 해명에 나섰지만 오히려 의혹을 키우는 역효과를 낳았다.

정의연 전신인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 당시 2013년 경기도 안성 소재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안성 쉼터)을 7억5000만원에 매입했지만 주변 시세보다 과도하게 매입해 고가 매입 의혹을 받고 있다. 이 과정에서 이규민 당선인이 안성 쉼터를 소개해줬다는 추가 의혹까지 제기된 상태다. 

더군다나 지난달 4억2000만원에 매각한 것을 두고는 '헐값' 논란에 휩싸이며 또 다른 의혹이 제기된 상태다. 

야당에서는 국정조사 카드까지 꺼내드는 등 윤 당선인을 둘러싼 의혹이 일파만파 커지고 있다.

검찰은 이번 압수수색을 통해 각종 자료를 확보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