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 조용병·하나 김정태, 글로벌 금융사와 경쟁 '의기투합'
신한 조용병·하나 김정태, 글로벌 금융사와 경쟁 '의기투합'
  • 박선진 기자
  • 승인 2020.05.25 2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 그룹 업무협약 체결 금융권 첫 사례
각 그룹 해외 특정지역 쏠림에 경쟁력↓
…금융권, 한국 금융산업 혁신·성장 기대
하나금융그룹 김정태 회장(사진 왼쪽)과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사진 오른쪽)이 25일 서울 중구에 소재한 롯데호텔에서 양 그룹 간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MOU를 체결하고 글로벌 사업에 있어 업무제휴를 추진했다.  ⓒ양 그룹
하나금융그룹 김정태 회장(사진 왼쪽)과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사진 오른쪽)이 25일 서울 중구에 소재한 롯데호텔에서 양 그룹 간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MOU를 체결하고 글로벌 사업에 있어 업무제휴를 추진했다. ⓒ양 그룹

[시사프라임 / 박선진 기자] 하나금융그룹 김정태 회장과 신한금융그룹 조용병 회장이 금융산업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손을 맞잡았다.

해외 시장에서 사업 발굴에 나서고 있는 양사 수장이 과다한 경쟁력을 지양하고 서로 협력할 수 있는 사업 발굴에 나서기 위한 전략적 협력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과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25일은 서울 중구에 소재한 롯데호텔에서 양 그룹 간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양그룹 수장이 나서 업무협약을 체결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특히 업계 1위인 신한금융이 3위인 하나금융과 손을 맞잡은 데는 올해 1분기 해외에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어서다. KB금융과 우리금융은 주춤했다.

해외시장 경쟁력 강화로 글로벌 금융사에 도전 

올해 1분기 하나금융 해외순이익은 1133억원이다. 신한금융은 890억원이다. 

이번 협약으로 글로벌 금융사들과 경쟁체제를 갖출지도 주목된다.

그간 국내 금융그룹들이 다양한 형태로 해외 진출 및 투자를 진행하여 왔으나 다들 각계전투 식으로 진행오다 보니 특정 지역에의 진출 쏠림 현상으로 과다 경쟁으로 인한 경쟁력 하락이 지적이 제기됐다.

신한금융과 하나금융은 각각 20개국 222개, 24개국 216개의 해외 지점과 사무소를 운영하고 있다.

글로벌 금융사들과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선 국내 금융사들과 협력이 무엇보다 필요한 데 양 수장이 인식을 같이하고 협력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양 그룹 관계자는 "금융기관간의 과당 경쟁을 지양하고, 상호 보완, 협력하는 관계 형성을 통한 질적 성장과 혁신이 필요하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글로벌 사업 전반의 공동 영업기회 발굴 및 추진, 각국 규제와 이슈 사항에 대한 공동 대응하기로 했다.

신한·하나금융은 공동으로 신규 해외시장에도 진출하기로 했다. 금융권은 이번 협약이 글로벌 금융기관들과 경쟁 싸움에서도 밀리지 않을 것으로 예상이 나오는 이유다

이외에도 양 그룹은 해외 공동 투자, 해외 네트워크 조성, 기타 다양한 형태의 글로벌 부문에서의 교류와 협력 등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양 그룹이 과당경쟁하지 않고 상호협력을 통해 내실있는 경쟁력 강화와 혁신을 이루겠다는 선언인 만큼 그 의미가 크다는 게 금융권의 판단이다. 

한국 금융산업의 혁신과 성장을 양 그룹이 모범적으로 주도할 것이라는 시장의 기대가 크다.

하나금융 김정태 회장은 “금번 협약을 통해 양 그룹이 세계적인 금융기관들과 당당히 경쟁할 수 있는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신한금융 조용병 회장은 “양 그룹이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해 불확실한 글로벌 시장의 새로운 돌파구가 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해외순익 10% 안팎, 글로벌 금융사에 못미쳐

양 그룹은 국내 시장이 포화된 상태서 더 이상 국내선 이렇다할 성장 동력을 찾을 수 없다고 판단하고 해외로 눈을 돌린지 오래다. 

올해 1분기 전체 순익에서 해외순익이 차지하는 비중은 신한·하나금융이 각각 9.5%, 17.2%이다. 

4대금융 해외순익 비중은 전체 순익 비중의 9.5%에 불과하다.

반면 글로벌 금융기관인 스탠다드차타드은행은 지난해 해외에서 올린 순이익은 77억6000만달러로 전체 순익 152억7100만달러의 47%를 차지했다. 

이에 따라 이번 양 그룹의 협약이 앞으로 해외 실적 향상으로 이어질지에 이목이 쏠린다.

양 그룹은 이날 구체적 협력 방안을 내놓지는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