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매출 급감에 결국 제주 시내점 임시 휴점
롯데면세점, 매출 급감에 결국 제주 시내점 임시 휴점
  • 박선진 기자
  • 승인 2020.05.28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제주 찾은 외국인 관광객 전년 동월 99.2% 감소
롯데면세점 김포공항점. ⓒ롯데면세점
롯데면세점 김포공항점. ⓒ롯데면세점

[시사프라임 / 박선진 기자] 롯데면세점이 코로나19 직격탄을 맞으면서 면세점 휴점이 늘고 있다. 이번에는 제주 면세점이 임시 휴점에 들어간다.

롯데면세점은 오는 6월 1일부터 제주시 연동에 운영 중인 제주 시내점을 임시 휴점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제주 시내면세점 휴점은 코로나19 확산으로 하늘길이 닫히면서 제주를 찾는 외국인 관광객이 급감한 것에 따른 매출 하락이 원인으로 지목된다.

5월 매출은 전년대비 약 95% 급감하는 등 운영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앞서 롯데면세점은 지난 2월부터 코로나19 영향으로 영업시간을 단축해 운영해오다 항공길이 닫히자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제주특별자치도관광협회에 따르면 4월 제주를 찾은 외국인 관광객은 1159명으로 전년 동월(13만 9360명) 대비 99.2% 감소했다. 특히 지난 4월 6일부터 국토부의 국제선 인천공항 일원화 조치로 제주국제공항의 국제선 이용이 중단된 상태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지금까지 영업 지속을 위해 노력해 왔으나, 제주국제공항 운영 중단 등으로 사실상 출국객이 없어 휴점이 불가피한 상황이다”고 말했다.

제주점 재개는 현재로선 예단하기가 힘든 상황이다. 코로나19 펜데믹 현상이 진정되는 국면으로 접어들기까지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롯데면세점은 국제적인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는 대로 신속하게 제주점 영업을 재개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