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시니어 ICT 전문가 양성해 노년층 일자리 창출
KT, 시니어 ICT 전문가 양성해 노년층 일자리 창출
  • 김종숙 기자
  • 승인 2020.05.28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와 한국노인인력개발원, 경기도사회서비스원 관계자들이 ‘스마트돌봄 교육장’에서 노인 대상 키오스크 교육 설명을 듣고 있다.  ⓒKT
KT와 한국노인인력개발원, 경기도사회서비스원 관계자들이 ‘스마트돌봄 교육장’에서 노인 대상 키오스크 교육 설명을 듣고 있다. ⓒKT

[시사프라임 / 김종숙 기자] KT가 28일 두 기관과 연합해 올해 60여명의 노인 일자리 창출에 나선다. 내년에는 500여명으로 늘린다.

KT는 이날 오전 남양주종합재가센터에서 한국노인인력개발원, 경기도사회서비스원과 스마트 돌봄 및 노인 일자리 창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세 기관은 ‘스마트 돌봄 매니저’를 양성하고 디지털 소외를 해결하는 노인 일자리를 창출한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KT는 정보격차 해소 교육과 노인 일자리 신규 사업 콘텐츠 개발, 스마트 돌봄 매니저 양성을 담당한다. 

한국노인인력개발원은 노인 일자리 사업 예산 지원을 포함한 사업을 총괄한다.

경기도사회서비스원은 지역 내 스마트 돌봄 매니저 서비스 수요자를 발굴하고 매니저 양성 교육을 지원한다.

스마트 돌봄 매니저는 노인 대상 IT 교육을 위해 양성된 시니어 ICT 전문가다. 이들은 독거노인 대상 치매 예방 교육과 그 외 지역사회 정보격차 해소를 위한 IT 기술을 교육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세 기관은 시범적으로 올해 12월까지 남양주시·과천시·의왕시 세지역에서 스마트 돌봄 매니저 60명을 양성하고 일자리에 배치한다. 

내년에는 전국 500명 규모로 사업을 확대해 시행할 계획이다. 

스마트 돌봄 매니저는 60세 이상 남양주·과천·의왕에 거주하는 사람이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다. 선발된 매니저들은 한 달 간 매니저 양성 교육에 참여하고, 7월부터 본격적으로 근무에 나선다.

KT 지속가능경영단장 이선주 상무는 “이번 민관협력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로 우리 시니어 계층이 더욱 건강하고 활력 넘치는 생활을 할 수 있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KT는 스마트 돌봄 서비스 확충 등 고령사회 문제 해결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