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착용은 필수' 성동구 안내문 부착
'마스크 착용은 필수' 성동구 안내문 부착
  • 고재원 기자
  • 승인 2020.06.01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동구 관내 마스크 안내문 부착.  ⓒ성동구
성동구 관내 마스크 안내문 부착. ⓒ성동구

[시사프라임 / 고재원 기자]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지역감염 위험이 갈수록 커지자 지차체별로 다중업소를 중심으로 마스크 착용 권고에 나섰다.

성동구도 관내 모든 음식점, 카페 및 숙박업소 등 10,000 여개의 소상공인 업체를 대상으로 지난 27일부터 29일까지 이틀간 상점 직원의 마스크 착용을 홍보하는 안내문 3만장을 제작· 배포했다고 1일 밝혔다.

구는 ‘직원 마스크 착용’ 안내문을 전 업체에 배포해 부착해 직원과 상점을 이용하는 손님에게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한 마스크 착용 홍보에 나선 것.

구 관계자는 “최근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 이용 시에도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 되고 얼마 전 음식점 종사자를 통한 바이러스 감염사태가 발생 등 그 어느때 보다 마스크 착용이 중요한 시점이다” 며 “이번 캠페인을 통해 마스크 착용의 생활화가 이뤄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