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5회 현충일… "평화 노력 계속" vs "호국영령에도 편가르기 하나"
제65회 현충일… "평화 노력 계속" vs "호국영령에도 편가르기 하나"
  • 임문식 기자
  • 승인 2020.06.06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65회 현충일 추념식. (YTN)
제65회 현충일 추념식. (YTN)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여야가 제65회 현충일인 6일 순국선열의 넋을 기리면서도 정부의 대북정책을 두고 시각차를 드러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코로나19로 인한 범국가적 위기 극복을 강조하며 대북 문제에 대해서도 평화 관계를 진전시켜나가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민주당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이날 "지금 코로나19 국난극복을 위해 일선에 서 있는 의료진과 공무원, 과학자, 기업 그리고 일상에서 방역을 위해 불편을 감내하고 있는 국민 모두, 우리 대한민국의 영웅"이라고 강조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또 올해가 6.15 남북공동선언 20주년이 되는 해라는 점을 상기시키면서 진정한 안보와 한반도 평화를 위한 노력을 계속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지난 20년 동안 남북관계는 진전과 후퇴를 반복했습니다. 그 간극을 메우는 일이 결코 쉽지 않을 것"이라며 "하지만 한반도의 평화 그리고 더 나은 대한민국을 위해 반드시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통합당은 북한의 계속된 군사적 도발을 거론하며 정부의 대북정책 태도를 꼬집었다.

통합당 배준영 대변인은 "코로나19 충격으로 경제적 손실과 사회적 혼란은 끝이 없고 북한의 도발과 연이은 군사적 행위는 용납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그런데도 정부는 탈북민단체의 자발적인 대북선전을 두고 군사합의 파기를 운운하며 협박하는 북한에게 굴욕적인 저자세로 일관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대북전단 살포를 막기 위한 법안을 정부에서 준비하고 있는 것과 함박도를 '북한 관할'로 규정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조국과 국민을 위해 목숨 바친 선열들을 기만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정부가 현충일 추념식에 코로나19 희생자 유가족만 초청했다가 행사 하루 전에 제1·2연평해전 등 전사자 유가족 초청을 결정한 것을 두고도 "호국영령마저도 편가르기를 하겠다는 것인지 정부에 묻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