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동구, 237개 간판 대상 옥외광고물 점검키로
성동구, 237개 간판 대상 옥외광고물 점검키로
  • 고재원 기자
  • 승인 2020.06.11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프라임 / 고재원 기자] 성동구는 여름철 풍수해로 인한 사고를 예방하고 안전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고자 옥외광고물에 대해 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11알 밝혔다.

이번 점검은 서울시 옥외광고협회에 의뢰해 한 변의 길이가 10미터 이상이거나 건물 4층 이상에 설치한 벽면 간판, 지면으로부터 5미터 이상인 돌출 간판 등 237개 간판을 대상으로 한다.

주요 점검사항은 광고물 추락가능성, 옥외광고물 등의 노후와 균열, 변경, 이탈 및 부식 여부 등이다.

경미한 사항은 현장에서 즉시 시정 조치하고 상태가 불량해 안전에 심각한 지장을 초래하는 광고물에 대해서는 건물주에게 동의서를 징구한 후 즉시 철거 조치한다.

또한 담당 공무원으로 구성된 점검반을 운영해  인구밀집지역을 중심으로 옥외광고물의 안전성을 중점적으로 점검해 광고주와 관리자에게 자체 안전점검을 통한 자율적인 정비를 유도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