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규 하나은행장 "수출입 기업 신남방·신북방 시장 진출 지원 "
지성규 하나은행장 "수출입 기업 신남방·신북방 시장 진출 지원 "
  • 박선진 기자
  • 승인 2020.06.24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수출입은행과 국내 기업의 수출 확대와 신흥시장 진출 지원 위한 업무협약 체결
협약식에서 지성규 하나은행장(사진 오른쪽)과 방문규 한국수출입은행장(사진 왼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하나은행
협약식에서 지성규 하나은행장(사진 오른쪽)과 방문규 한국수출입은행장(사진 왼쪽)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하나은행

[시사프라임 / 박선진 기자] 지성규 하나은행장은 "국내 수출 기업의 신남방·신북방 신흥 시장 진출을 위한 금융지원이 더욱 확대해  국내 수출입 기업의 무역 경쟁력 제고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지 은행장은 지난 23일 오후 한국수출입은행(수은) 본점에서 양행의 글로벌 금융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식에서 "한국수출입은행과의 포괄적 업무협약으로 국내 수출입 기업의 공동 발굴과 적극적인 지원을 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양행이 국내 기업의 글로벌 신흥 시장 진출을 위한 금융지원 확대에 나서기 위해 의기투합한 것이다.

이날 맺은 업무협약은 ▲신남방·신북방 등 신흥시장 개척을 위한 전대금융 활성화 ▲국내 수출입 기업 앞 무역금융 협업 강화 ▲해외투자·자원개발 등 대외거래 금융지원 협업 확대가 주요 내용이다.

양 은행은 2013년 이후  40억 달러의 신디케이션 금융, 48억 달러의 PF금융, 13조원의 무역금융을 공동으로 지원해온 바 있다. 이번 협약식도 이 일환으로 국내 기업의 해외 사업 진출 지원에 나선 것이다.

앞서 양행은 지난 5일 국내 기업이 우즈베키스탄에 전자제품 생산설비를 수출하기 위한 금융지원을 필요로 할 때 수은의 전대금융을 활용한 공동 지원을 수행한 바 있다.

하나은행과 수은은 이날 업무협약 체결을 계기로 기존의 해외 인프라·선박 부문의 금융협력을 포함해 신재생, 디지털인프라 등 혁신성장 분야에서도 다양한 글로벌 협력 관계를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