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로전 제주항공 VS 이스타…"계약 해지할 수 있다" "터무니 없는 조건 제시"
폭로전 제주항공 VS 이스타…"계약 해지할 수 있다" "터무니 없는 조건 제시"
  • 김종숙 기자, 박선진 기자
  • 승인 2020.07.07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항공
제주항공

[시사프라임 / 김종숙 기자, 박선진 기자] 이스타항공 M&A는 결국 무산될까. 제주항공의 최근 움직임을 보면 인수 포기 가능성도 열어놓고 이스타항공과 수싸움을 하는 모양새다. 이스타타항공 노조는 제주항공이 이스타항공을 회생 불가능 상태로 난도질했다 강경 대응에 나서며 규탄을 이어갔다. 

핵심 쟁점은 제주항공의 이스타항공 구조조정 지시 여부다. 양사는 진실 공방을 벌이며 책임이 상대방에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스타항공 조종사 노동조합은 "제주항공이 셧다운과 구조조정을 요구했다"면서 지난 6일 구조조정 관련 파일과 양사 대표 간 통화 녹취와 경영진 회의록을 공개했다.   

이에 제주항공은 7일 반박 입장자료를 내고 "노조가 언론에 공개한 파일은 이스타항공이 이미 해당 자료를 작성해뒀다는 것이며, 제주항공이 구조조정을 지시했다는 이스타 측의 주장이 거짓이라는 증거"라고 반박했다.

구조조정 관련 파일에는 구조조정 목표를 405명, 관련 보상비용 52억5000만원이 기재됐다. 

제주항공은 "3월 9일 12시 주식매매계약후 양사가 첫 미팅을 했고 당일 17시경 이스타항공에서 제주항공으로 보내준 엑셀파일의 내용과 완전히 동일했다"고 밝혔다.

이어 "제주항공은 인수계약 이행을 위해 최선을 다해왔다. 선행조건이 이행되지 않을 경우 계약을 해제할 수 있다"며 :"제주항공은 이스타 측의 입장을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항공은 지난 1일 이스타측에 '10영업일 이내에 선결조건을 이행하지 않을 경우 계약파기가 가능하다'는 내용이 담긴 공문을 발송한 바 있다. 

제주항공은 이미 자사가 이행할 선행조건을 다 완료한 점을 들어 이스타측도 선행조건 이행을 강조하는 모양새댜. M&A는 양사간 신뢰 문제인데 이스타측이 신뢰를 깨고 있다는 주장이다.

제주항공은 자금난을 겪고 있던 이스타 항공의 운영자금 조달을 위해 100억원을 저리(1.3%)로 대여한 점, 계약 보증금 119.5억원 중 100억원을 이스타항공 전환사채로 투입하는데 동의한 점, 국내외 기업결합심사도 성실히 수행해 7일 베트남 기업결합심사 완료에 따라 국내외 결합심사도 완료한 상태다.

반면 이스타에 대해선 주식매매계약 상 선행조건이 이행되지 않고 있고, 미지지금 미해결, 타이이스타젯 보증문제가 해결되었다는 증빙을 받지 못했다고 했다.

이스타노조가 양사 대표 간 통화 녹취와 경영진 회의록을 공개와 셧다운, 구조조정의 책임이 제주항공에 있다고 폭로한 것에 불만을 내비친 것이다.

제주항공은 " 제주항공의 명예가 실추됐다"며 "깊은 신뢰가 있어야 하는 기업 인수 과정에서 신뢰가 심각하게 훼손된 것에 대해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상직 지분 헌납과 관련해선 "제주항공이 지불한 계약금과 대여금 225억원에 대한 근질권이 설정돼 있어 상의없이 헌납을 발표할 권리가 없다"고 설명했다. 실제 이스타항공에 추가적으로 귀속되는 금액은 200억원대가 아닌 80억원에 불과해 체불임금 해결에는 부족하다는 입장이다.

현재 이스타항공의 미지급금은 약 1700억원이며, 체불임금은 약 260억원이다. 제주항공은 "현재 상황대로 딜을 클로징하면 1700억원대의 미지급금과 향후 발행할 채무를 부담해야 한다"고 우려했다.

이스타항공이 도입한 보잉사 ‘B737 맥스 8’ 항공기.  ⓒ이스타항공
이스타항공이 도입한 보잉사 ‘B737 맥스 8’ 항공기. ⓒ이스타항공

제주항공이 조목조목 이스타측 주장을 반박한 가운데 이스타노조도 가만히 있지 않고 제주항공 강경 대응을 이어가고 있다. 

이스타노조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3월 이후 발생한 모든 채무에 대해 영업일 기준 10일내 해결하지 않으면 인수계약을 파기할 수 있다는 제주항공의 요구는 250억 가까운 임금체불도 해결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전혀 해결 불가능한 요구"라며 "터무니없는 조건을 제시해 계약을 해지할 것이라는 통보에 다름 없다"고 규탄했다.

이어 "이스타항공의 부채 급증은 국제선 운항 중단이 주 원인이지만, 구조조정에 몰두하며 고용유지지원금을 신청하지 않았고, 이유 없이 전면 운항 중단이 이어갔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구조조정 전반에 대해 제주항공이 부당하게 지휘감독하고 관여해 그 과정에서 700명 가까운 노동자들이 강제와 압박 속에 일자리를 잃었고, 250억의 임금체불이 발생했으며 이스타항공의 부채는 급증했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