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니스프리, 느린학습자에 쿠킹클래스 장소 제공 지원
이니스프리, 느린학습자에 쿠킹클래스 장소 제공 지원
  • 박시나 기자
  • 승인 2020.07.14 18: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달장애인, 경계선 지능 장애인들에게 요리에 대한 동기와 자신감 부여 프로젝트
▲ 지난 13일, 이니스프리를 비롯한 7개 단체가 참석한 가운데 느린학습자를 위한 요리 교육 프로젝트 ‘셰프학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왼쪽으로부터 첫 번째, 두 번째) 이니스프리 HR팀 팀장 주완기, 이니스프리 사업기획 Div. 상무 박남기)
▲ 지난 13일, 이니스프리를 비롯한 7개 단체가 참석한 가운데 느린학습자를 위한 요리 교육 프로젝트 ‘셰프학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시사프라임/박시나기자] 이니스프리가 발달장애인과 경계선 지능 장애인 등 느린학습자들을 위한 요리 교육 프로젝트 ‘셰프학교’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쿠킹클래스 장소 제공 및 지원에 나선다.

‘셰프학교’ 업무 협약식은 ‘이니스프리’를 비롯해 매일유업, 베어베터, 피치마켓 등이 7개 단체가 참석한 가운데 ‘이니스프리 명동점’에서 진행됐다.

‘셰프학교’는 발달장애인, 경계선 지능 등의 느린학습자를 위한 요리 교육 프로젝트다. 요리 경험이 없는 느린학습자들의 이해를 돕고, 직접 요리를 시도해볼 수 있도록 각 분야 전문가들이 레시피를 단순화해 개발한 레시피북과 영상 콘텐츠를 제작 및 배포할 예정이다. 지난 4월부터는 정기적으로 발달장애인 대상 쿠킹클래스도 진행하고 있다.

해당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단체들은 느린학습자들이 따라 하기 쉬운 레시피북과 동영상 콘텐츠를 제작하거나, 기부금 및 물품을 후원한다. 이때, ‘이니스프리’는 쿠킹클래스 진행을 위한 공간으로 ‘이니스프리 명동 플래그십 스토어’ 내 F&B LAB을 제공하고, 조리도구 등의 물품을 후원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