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도심지역 주차난 해소 나선다…주차로봇 12월까지 사업화 추진
KT, 도심지역 주차난 해소 나선다…주차로봇 12월까지 사업화 추진
  • 박선진 기자
  • 승인 2020.07.15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마로로봇테크 김덕근 대표, 부천산업진흥원 이학주 원장, KT 강북/강원법인고객본부 유창규 본부장이 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KT
왼쪽부터 마로로봇테크 김덕근 대표, 부천산업진흥원 이학주 원장, KT 강북/강원법인고객본부 유창규 본부장이 MOU 체결 후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KT

[시사프라임 / 박선진 기자] KT는 15일 부천산업진흥원, 마로로봇테크와 5G 주차로봇 사업화를 추진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5G 주차로봇을 통한 도심 지역의 주차난 해소에 나선다.

KT와 양 기관은 주차로봇 플랫폼과 5G를 연계한 주차로봇 시스템을 제작하는 협력 체계를 마련한다.

국내 스마트시티 사업을 추진 중인 공공부문 및 민간부문을 대상으로 주차로봇 사업화까지 연계하는 게 이번 협약의 핵심이다.

우선 KT는 이번 협약을 통해 주차로봇 개발 및 상용화를 위한 5G 통신망에 기반을 둔 자율주행 기술을 제공한다. 클라우드를 활용한 실시간 주차관제 시스템도 적용하는 등 주차로봇의 관제시스템 개선도 지원할 예정이다.

부천산업진흥원은 원도심 주차난 해소를 위해 마로로봇테크와 지난해부터 부천형 주차로봇 개발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 4월 시제품 개발을 완료하고, 올해 12월까지 시험운영과 성능개선을 거처 실증운영 및 사업화를 추진한다.

2022년 이후에는 부천시 원도심 지역의 공용부문 주차장에 적용을 시작으로, 국내 공영주차장 및 산업·주거단지 조성시 주차로봇 시스템 도입을 진행할 예정이다. 

주차난 해소뿐 아니라 주차에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의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향후 국내 스마트시티 사업을 추진 중인 공공부문 및 민간부문을 대상으로 주차로봇 사업화를 본격화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