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5개 주유소에 ‘카카오 T 바이크’ 배터리 충전시설 설치
GS칼텍스, 5개 주유소에 ‘카카오 T 바이크’ 배터리 충전시설 설치
  • 김종숙 기자
  • 승인 2020.07.21 15: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칼텍스 ‘모빌리티 거점 육성’, 카카오모빌리티 ‘충전·정비 인프라 확보’
21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GS타워에서 ‘전기자전거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뒤 참여업체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GS칼텍스 경영혁신부문장 허철홍 상무, 카카오모빌리티 류긍선 대표, GS엠비즈 사업부장 김철민 전무.  ⓒGS칼텍스
21일 오전 서울시 강남구 GS타워에서 ‘전기자전거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 뒤 참여업체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GS칼텍스 경영혁신부문장 허철홍 상무, 카카오모빌리티 류긍선 대표, GS엠비즈 사업부장 김철민 전무. ⓒGS칼텍스

[시사프라임 / 김종숙 기자] GS칼텍스와 카카오모빌리티는 8월 5개 주유소 유휴공간에 ‘카카오 T 바이크’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시설을 설치하기로 했다.

GS칼텍스와 카카오모빌리티는 21일 서울시 강남구 GS타워에서 이같은 내용을 포함한 카카오모빌리티와 ‘전기자전거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양사는 다음 달 서울 송파구, 인천, 전주, 울산 지역 총 5개 주유소 유휴공간에 카카오모빌리티의 전기자전거인 ‘카카오 T 바이크’ 배터리를 충전할 수 있는 시설을 설치∙운영할 예정이다.

‘카카오 T 바이크’는 최대 시속 23km까지 속도를 낼 수 있는 전기자전거로 자동차나 지하철, 버스 등 대중교통 이용이 어려운 중ㆍ단거리 이동 시 효과적인 이동수단이다. 현재 경기도 성남, 인천, 전주, 울산 등 전국 주요 도시에서 총 3천대 규모로 운영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은 GS칼텍스가 보유한 인프라와 카카오모빌리티의 플랫폼 기반 서비스 역량이 결합해 시너지를 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

기존에 보유하고 있는 주유소 네트워크를 모빌리티 거점으로 육성하고자 하는 GS칼텍스의 전략과 전기자전거 충전·정비 등 인프라 서비스를 확보하고자 하는 카카오모빌리티의 핵심 전략이 맺은 결실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역별 전담 운영팀을 통해 충전이 필요한 전기자전거 배터리와 정비가 필요한 전기자전거를 수거해 일괄 충전·정비하는 방식으로 운영해왔다면 이번 업무협약으로 전국에 분포되어 있는 GS칼텍스 주유소 및 GS엠비즈 오토오아시스를 활용해 충전·정비 거점을 추가 확보하게 됐다. 신속하고 효율적인 전기자전거 충전과 정비를 갖추게 됐다.

GS칼텍스는 현재 전국 44개 주유소∙충전소에 100kW급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운영하고 있다. 2022년까지 100kW이상 초급속 전기차 충전기를 160개 수준으로 늘려나간다는 계획이다. 지난 5월에는 현대자동차와 협업해 서울 강동구 소재의 주유소·LPG충전소 부지에 수소충전소를 준공하고 영업을 시작했다. 국내 차량 공유 업체 그린카와 제휴하여 현재 130여 개의 주유소에 공유차량을 배치하고 주차 및 차량 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GS칼텍스의 자회사인 GS엠비즈도 참여해 자동차정비 프랜차이즈 오토오아시스에서 전기자전거를 정비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다음 달 울산 지역 1개 오토오아시스에서 전기자전거 정비 서비스를 시작할 예정이다.

향후 GS칼텍스와 GS엠비즈는 전기자전거 충전 및 정비 서비스를 전국 주요 도시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향후 양사는 주유소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협력을 통해 파트너십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