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확산에 비상걸린 서울 25개 구…교회 모임 금지 등 강화
코로나 확산에 비상걸린 서울 25개 구…교회 모임 금지 등 강화
  • 고재원 기자
  • 승인 2020.08.18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동안교회 폐쇄 안내문이 정문에 부착되어 있다. [시사프라임 / 김용철 기자]
3월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동안교회 폐쇄 안내문이 정문에 부착되어 있다. [시사프라임 / 김용철 기자]

[시사프라임 / 고재원 기자] 서울 및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산이 교회 및 음식점, 노래연습장 등 고위험시설 등을 중심으로 잇따라 확산되면서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대응 체계 2단계 격상으로 지자체들의 움직임이 바빠지고 있다.

18일 서울 25개 구에 따르면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대응방안 마련에 나서고 있다. 

PC방, 노래연습장, 뷔페 등 고위험시설에 대한 집합 제한 및 방역수칙 준수 의무화, 종교시설 모임‧행사금지, 타 시‧도 이동 자제, 학교, 유치원, 어린이집 등교 연기 및 원격수업 전환,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 모이는 행사를 자제하는 대응책 마련에 나섰다.

무증상자 감염자 속출과 교회, 카페, 노래연습장 등 고위험 밀집지역에서 잇따라 확진자가 나오며 그 범위도 수백명에 달하는 등 방역에 비상이 걸린 상태다.

한 지자체 관계자는 "현 상황은 위험한 수준에 달하는 것으로 보인다. 대응방안 마련에 나서고 있지만 무증상자가 많아 얼마나 효과를 거둘지는 예단하기 어렵다"며 "대응책대로 구민들이 방역수칙을 잘 따라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서울과 경기 등 수도권 지역의 교회 행사가 이번 감염 확산의 단초를 제공했다는 지적이 제기됨에 따라 19일 부터 수도권 뷔페·PC방 등 고위험 밀지지역 운영을 전면금지키로 했다. 예배는 비대면 예배만 허용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