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천지, 혈장 치료제 개발 위해 또 혈장 공여…1천100명 참여
신천지, 혈장 치료제 개발 위해 또 혈장 공여…1천100명 참여
  • 임재현 기자
  • 승인 2020.08.28 0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오후 신천지교회 성도가 대구육상진흥센터에서 혈장 공여를 하고 있다.  ⓒ신천지
27일 오후 신천지교회 성도가 대구육상진흥센터에서 혈장 공여를 하고 있다. ⓒ신천지

[시사프라임 / 임재현 기자] 신천지예수교회가 질병관리본부 요청으로 혈장 치료제 개발을 위한 혈장 공여에 나선다.

27일 신천지에 따르면 이번 혈장 공여는 7월에 이은 두번째다. 신천지 대구교회 성도들이 이번에도 혈장공여에 직접 참여한다. 

27일부터 9월 4일까지 7일간(토, 일 제외)대구육상진흥센터에서 총 1,100여명의 코로나19 완치 성도가 참여한다. 1일 평균 160명이 참여해 진행될 예정이다.

앞서 신천지 대구교회는 7월 13~17일 기간 1차 혈장 공여에 409명이 참여한 바 있다. 여기에 개별적으로 219명이 동참해 26일 기준 총 628명이 혈장공여를 마친 상태다. 

1차에 이어 2차 2차 단체 혈장 공여 참여 인원만 1,700여명에 달한다.

앞서 이만희 총회장은 지난 25일 서신을 통해 “예수님의 피로 죄사함 받은 성도님들의 피(혈장)가 우리나라와 국민들이 코로나19를 극복하는데 쓰일 수 있도록 혈장 공여에 앞장서자”며 혈장 공여를 독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