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적도원칙' 스크리닝 프로세스 구축…환경·사회 리스크 관리
신한은행, '적도원칙' 스크리닝 프로세스 구축…환경·사회 리스크 관리
  • 박시나 기자
  • 승인 2020.09.17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한금융그룹 [사진 / 시사프라임 DB]
신한금융그룹 [사진 / 시사프라임 DB]

[시사프라임 /박시나 기자] 신한은행은 지난 9일 ‘적도원칙’에 가입 후 ‘적도원칙 스크리닝 프로세스’를 구축하고 환경 리스크 관리 원칙에 맞춰 금융거래를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적도원칙 가입은 국내 시중은행 최초다. 금융기관의 환경사회적 책임 이행을 위한 것으로 환경·사회 리스크를 관리할 수 있게 됐다.

적도원칙을 준수한다는 것은 모든 가입 금융기관에 공통으로 적용되는 규정을 기초로 대출에 따른 리스크를 분류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차주는 합의된 지침과 기준 준수 여부를 입증할 책임이 있다. 리스크 등급이 중간 이상인 프로젝트의 경우에는 차주에게 리스크를 해소하기 위한 행동계획을 준수하도록 요구하는 약정이 포함되며, 신한은행은 준수여부를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한다.

신한은행 GIB는 적도원칙 검토대상 모든 거래에 대해 적도원칙 적용여부를 검토한 후 거래를 진행하는 등 전세계 글로벌 금융기관들이 공동으로 채택한 환경·사회적 위험관리 기준을 심사항목으로 추가해 신규 프로젝트를 심사하고 있다.

실제로 신한은행 GIB는 적도원칙 도입 시점에서 검토중인 유럽 데이터 센터 프로젝트 등 진행중인 프로젝트에 대해 촉박한 일정임에도 불구하고 ‘적도원칙 스크리닝 프로세스’에 맞춰 적용대상 여부를 검토하고 심사를 진행하는 등 적용 초기부터 적극적으로 적도원칙에 동참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