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부동산 | Posted by 시사프라임 시사프라임 2019.03.13 16:40

SK건설, 4억2천만달러 규모 UAE 에티하드 철도공사 수주

SK건설, 4억2천만달러 규모 UAE 에티하드 철도공사 수주

총 연장 139km의 에티하드 철도 구웨이파트~루와이스 구간 공사계약 체결 

체결 후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앞줄 오른쪽부터 남현태 SK건설 상무샤디 말락 에티하드 레일 대표이사유 타오 중국건축공정총공사 중동 대표이사뒷줄 가운데 테야브 빈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에티하드 레일 이사회 의장)  ⓒSK건설

[시사프라임 / 김종숙 기자] SK건설이 UAE에서 세계 최대 규모의 지하 원유비축기지에 이어 사막을 횡단하는 대형 철도공사를 수주했다.

SK건설은 UAE의 에티하드 레일(Etihad Rail)이 발주한 2단계 철도망 건설사업 중 구웨이파트(Ghweifat)~루와이스(Ruwais) 구간에 대한 공사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SK건설은 중국건축공정총공사(CSCEC)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공사를 수주했다. 총 공사금액은 42천만달러(48백억원)SK건설 지분은 42.5%. SK건설은 EPC(설계·조달·시공)를 일괄 수행한다. 공사기간은 착공 후 46개월이며, 2023년 준공 예정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사우디 국경과 인접한 UAE 서부 구웨이파트(Ghweifat)에서 루와이스(Ruwais)까지 총 연장 139km의 철도노선을 신설하는 공사다. 에티하드 레일 2단계 철도망 중 첫 번째 구간인 만큼 향후 발주되는 세 개의 구간에서도 유리한 위치를 선점했다는 데 의의가 크다고 SK건설 관계자는 설명했다.

에티하드 레일 2단계 철도망은 총 연장이 605km이고 최고설계속도는 200km/h에 달하며, 서쪽 사우디 국경인 구웨이파트로부터 동쪽 후자이라(Fujairah)까지 UAE 전역에 걸쳐 연결된다.

철도가 준공되면 UAE의 주요 도시, 항만, 산업단지간의 화물 운송 및 물류 시스템이 개선될 전망이다. SK건설 관계자는 추후 단계별 개발계획을 통해 여객용 터미널까지 확충되면 지역간 이동시간이 단축되고 산업교류를 촉진해 국가균형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SK건설은 글로벌리제이션(Globalization) 전략의 일환으로, 중국 국영 건설사인 중국건축공정총공사(CSCEC)2015년부터 전략적 제휴를 맺고 공사 기술력과 가격 경쟁력 등 양사간의 시너지를 발휘해 이번 수주에 성공했다. 수주를 계기로 UAE 에티하드 철도의 기타 노선과 아부다비 지하철 등에서도 추가 사업기회를 모색할 예정이다.

안재현 SK건설 사장은 “UAE 에티하드 철도가 국가균형발전과 녹색성장에 기여하는 초석이 되길 기대한다중동 내 공사 수행경험과 기술경쟁력을 바탕으로 추가 수주를 따낼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SK건설, 4억2천만달러 규모 UAE 에티하드 철도공사 수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