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Posted by 시사프라임 시사프라임 2019.03.13 23:23

2월 취업자 26만3천명↑…보건‧복지업 견인 노인 일자리 증가

2월 취업자 26만3천명↑…보건‧복지업 견인 노인 일자리 증가

작년 1334천명 이래 13개월 만에 최대 증가폭

▲2월 고용 동향  ⓒ통계청

[시사프라임 / 김종숙 기자] 2월 취업자가 전년 동월대비 263천명 증가하며 13개월 만에 가장 큰 폭 증가를 기록했다.

동절기 노인소득 보전을 위한 노인일자리 사업 조기집행과 지난해 2월 고용부진에 따른 기저효과 등 영향도 일부 작용했다.

다만 반도체 업황 둔화 구조조정 등 영향으로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는 제조업이 살아나지 못하고 있고, 건설투자 둔화로 취업자 감소세 지속과 인구감소 등 영향으로 30~40대 취업자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어 고용여건의 불확실성이 지속되고 있어 향후 증가세를 이어갈지는 미지수다.

통계청이 13공개한 '20192월 고용동향' 자료를 보면 2월 취업자는 26346천명으로 1년 전에 비해 263천명 늘었다. 이는 작년 1334천명 이래 13개월 만에 최대 증가폭이다.

취업자 증가폭 확대는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의 인력수요 증가와 노인 일자리사업 조기집행 등 영향이 컸다. 숙박음식업은 20176월부터 감소세를 보이다 21개월 만에 1천명 증가 전환했다. 정보통신업은 72천명), 전문과학기술업은 67천명 증가세 유지했다.

반면 전통적인 취업자 증가를 견인하는 제조업과 건설업은 부진을 이어가고 있다. 제조업은 감소폭은 둔화되고 있으나 반도체 업황 둔화, 구조조정 등의 영향으로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 2월 취업자는 작년 동월대비 151천명 감소했다. 건설업은 건설투자 둔화 등 영향으로 전년 동월대비 3천명 감소했다.

실업자는 1303천명으로 1년 전에 비해 38천명 증가했다. 60세이상, 20대에서 감소했으나 50, 30, 40대에서 증가한 영향이다. 실업률은 4.7%30~50대에서 상승한 영향으로 0.1%p 상승했다.

고용률은 59.40.2포인트 상승했다. 1564세 고용률은 1년 전과 같은 수준인 65.8이다.

2월 취업자 26만3천명↑…보건‧복지업 견인 노인 일자리 증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