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저가아파트 4.5억…더 멀어진 서민 '내집마련'
서울 저가아파트 4.5억…더 멀어진 서민 '내집마련'
  • 김용철 기자
  • 승인 2020.10.02 19: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상왕십리 인근 지역 아파트.  [사진 / 시사프라임DB]
서울 상왕십리 인근 지역 아파트. [사진 / 시사프라임DB]

[시사프라임 / 김용철 기자] 서울에서 사는 서민들의 내 집 마련이 갈수록 더 어려워졌다. 서민들이 살 중저가 아파트 가격 상승 속도가 고가 아파트보다 가팔라졌다.

2일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 동향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1분위(하위 20%) 평균 아파트값은 4억4천892만원으로 나타났다.

2017년 12월 3억원, 1년 뒤 2018년 12월 3억5천만원을 각각 넘어선데 이어 올해 6월 처음 4억원을 돌파했다. 두달 만에 4천892만원이 더 오르며 지금 같은 속도라면 4억5천만원 돌파는 시간 문제다.

1분위 평균 아파트값은 1년 전(3억6천232만원)과 비교하면 23.9% 올랐다.

반면 지난달 상위 20%에 해당하는 5분위 아파트값은 19억1천267만원으로 1년 전보다 13.6% 오르는 데 그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