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추석 연휴 이동 줄더니…가정폭력·교통사고 감소
코로나로 추석 연휴 이동 줄더니…가정폭력·교통사고 감소
  • 임재현 기자
  • 승인 2020.10.04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휴게소 부근 교통량 증가로 정체 ⓒ안성휴게소 CCTV 캡쳐
경부고속도로 안성휴게소 부근  ⓒ안성휴게소 CCTV 캡쳐

[시사프라임 / 임재현 기자] 올해 추석 연휴 기간 절도·가정폭력 등 중요범죄 발생 건수가 지난해와 비교해 10%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예년보다 대규모 인구 이동이 적은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4일 경찰청이 발표한 지난달 21일부터 2주 동안 '추석 명절 종합치안활동'을 추진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연휴 기간 살인·강도·절도·성폭력·가정폭력 등 중요범죄 신고 건수는 1천773건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1천971건)보다 10.1% 줄었고, 절도는 4.9%, 가정폭력은 13.8% 감소했다.

교통사고는 지난해 연휴 기간 하루 평균 463건에서 올해는 331건으로 28.5% 줄었다.

교통사고 사망자도 일 평균 6.7명에서 5명(25.4%↓) 감소했다. 부상자는 하루 861.7명에서 453.8명(47.3%↓)으로 감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