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보호 대상자들 재범 방지·안정적 사회 복귀 중요"
추미애 "보호 대상자들 재범 방지·안정적 사회 복귀 중요"
  • 김종숙 기자
  • 승인 2020.11.04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포상 6명 포함 37명 법무장관 표창 및 법무보호인상 수상

[시사프라임/ 김종숙 기자]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4일 “보호 대상자들의 재범 방지와 안정적 사회 복귀는 매우 중요하며 이를 위해 법무부는 출소자들에 대한 인식 전환과 사회적 편견을 해소하기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이날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본부 1층 대강당에서 열린 ‘2020 법무보호복지의 날’ 행사에서 “자원봉사를 통해 출소자들의 안전한 사회 복귀에 힘써 준 노고에 감사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용도 한국법무보호복지공단 이사장은 “자원봉사자들의 아름다운 동행을 통해 많은 출소자가 자립에 성공할 수 있었다”며 “자원봉사자의 희생과 봉사 정신에 감사드리며 보호 대상자의 재범 방지를 위해 공단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서는 정부 포상 6명을 포함한 37명이 법무장관 표창 및 법무보호인상을 수상했다.

국민훈장(목련장)을 수상한 충북지부 오흥배 법무보호위원을 포함한 6명이 정부 포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규호 법무보호위원 등 25명은 법무부 장관 표창을, 김정건 법무보호위원 등 6명은 자랑스러운 법무보호인상을 수상했다.

이번 행사는 올해로 15회째로 출소자들이 범죄자로 낙인찍혀 사회에서 소외되지 않고, 배려와 사랑으로 포용하는 사회적 분위기를 확산하며 출소자의 안전한 사회 복귀를 지원하는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하기 위해 마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