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5년물 회사채 1천100억원 발행
대우건설, 5년물 회사채 1천100억원 발행
  • 임재현 기자
  • 승인 2021.02.01 13: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우건설 을지로사옥.  ⓒ대우건설
대우건설 을지로사옥. ⓒ대우건설

[시사프라임 / 임재현 기자] 대우건설이 2년 만기의 2,400억원 회사채(제44회) 중 1,100억원을 차환 발행했다고 1일 밝혔다.

올해 첫 회사채 발행이며, 전액 사모로 조달했다. 잔여 1,300억은 보유자금으로 상환할 예정이다.

금회 발행되는 회사채는 3년에서 5년물이다. 기존 투자자의 만기연장 니즈와 회사의 장기물 회사채 발행 니즈를 적절히 만족시키기 위해 기존 만기 2년에서 최대 5년으로 장기화했으며, 발행금리를 민평금리보다 낮게 설정했음에도 불구하고 성공적으로 투자자를 확보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5년물 회사채 발행은 A-등급 및 건설업종에서는 찾아보기 어려운 점과 민평금리 대비 낮은 금리로 사모사채를 발행했다는 것에 의미가 있다”며, “이번 사모사채 발행 성공으로 향후 계획 중인 공모사채 발행의 성공 가능성을 간접적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현재 대우건설이 발행한 회사채 중 만기가 도래하지 않은 물량은 총 6천17억원 규모다. 이 중 올해 상환해야하는 자금은 3,400억원이다. 대우건설은 향후 시장상황을 모니터링 하여 적정 시기에 공모사채 발행 등으로 해당 자금을 상환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