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E&S, 자원개발 새역사… CO2 없는 친환경 LNG시대 연다
SK E&S, 자원개발 새역사… CO2 없는 친환경 LNG시대 연다
  • 박시나 기자
  • 승인 2021.03.31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CCS 통해 이산화탄소 제거한 CO2 Free LNG ‘25년부터 20년간 연간 130만톤 도입
SK E&S가 개발 예정인 호주 바로사-깔디따 가스전
SK E&S가 개발 예정인 호주 바로사-깔디따 가스전

 

[시사프라임/박시나기자] SK E&S가 지난 10년간 추진해 온 해외 친환경가스전 투자가 드디어 성공의 결실을 맺었다.

SK E&S(대표이사 유정준·추형욱)는 2012년부터 개발해 온 호주 바로사-깔디따 해상가스전의 최종투자의사결정(FID)을 선언하고 매장량 7천만톤 이상의 LNG 생산에 본격 착수한다고 30일 밝혔다.

또한 회사는 천연가스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 및 제거하는 CCS(Carbon Capture & Storage)* 기술을 활용해 ‘CO2 Free/저탄소 LNG’**를 생산함으로써 글로벌 메이저 친환경 에너지기업으로서 온실가스 감축에 적극 앞장서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SK E&S가 호주 에너지기업 산토스社와 함께 개발 중인 바로사-깔디따 가스전은 호주 북부에 위치한 해상 가스전으로, 2012년 사업 참여 이후 매장량 평가, 인허가, 설계작업 등 개발에 필요한 모든 준비를 마쳤다.

이번에 개발에 착수하는 지역은 바로사-깔디따 가스전 중 바로사 가스전으로, 현재 확인된 천연가스 매장량만 7천만톤 이상으로 이는 우리나라의 연간 소비량인 약 4천만톤의 2배에 가까운 규모이다.

최초 사업 참여 당시 기대했던 매장량과 비교해 봐도 2배가 넘는 수준으로 아직 평가가 완료되지 않은 바로사 가스전 북쪽과 깔디따 가스전에 매장된 천연가스까지 감안하면 생산량은 더 늘어날 전망이다.

가스전 지분 37.5%를 보유중인 SK E&S는 향후 5년간 총 투자비 37억 USD 중 보유지분에 해당하는 14억 USD을 투자해 2025년부터 20년 동안 연간 130만톤의 LNG를 국내에 도입할 계획이다.

천연가스 자원확보 및 개발, 액화, 유통, 수요처 발굴 등 LNG 밸류체인 확대를 지속 추진해 온 SK E&S는 2012년 업스트림(자원개발) 분야에 과감한 투자를 결정했다.

해외 유전이나 가스전 개발 프로젝트의 경우 보통 10개 중 1개 정도만이 개발에 성공하는데, SK E&S는 최초의 가스전 개발 사업에서 성공했을 뿐만 아니라 매장량 규모와 경제성에서도 기대 이상의 성과를 창출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SK E&S는 지난해 호주에서 이미 운영 중인 다윈(Darwin) 액화 플랜트의 지분투자를 통해 LNG 생산에 필요한 가스 정제 및 액화 플랜트 사용 권리를 사전에 모두 확보함으로써 신규 플랜트 건설 비용을 대폭 절감할 수 있게 되었다. 이를 통해 회사는 자사가 개발한 호주산 LNG가 글로벌 최고 수준의 가격 경쟁력 확보도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이번 호주 천연가스전 개발의 또 다른 의미는 친환경 자원 개발을 통한 ESG 경영 실현에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천연가스는 화석연료 중 가장 저탄소 친환경 에너지원이지만 생산 및 연소 과정에서 이산화탄소가 일부 발생한다는 단점이 있다. 이에 SK E&S는 천연가스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해 인근 해상 폐가스전에 저장하고, 나아가 CCS 기술 고도화를 통해 LNG 발전소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도 제거함으로써 ‘CO2 Free LNG’ 사업을 실현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SK E&S는 지난 11월 파트너사인 산토스사와 ‘CCS 및 탄소저감사업 협력기회 발굴’을 위한 MOU를 맺었으며, 올해 3월 공동연구계약도 체결하고 CCS프로젝트 타당성 검토에 이미 착수했다.

특히 SK E&S는 CCS 기술을 지속 개발해 향후 수소 생산 과정에도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SK E&S는 2025년부터 호주 가스전에서 생산하는 LNG를 국내로 들여와 충남 보령 인근 지역에 건설 예정인 수소생산 플랜트를 통해 CO2를 제거한 청정수소를 생산할 계획이다.

이로써 SK E&S는 해외 천연가스 채굴부터 국내 수소 생산에 이르는 전과정에서 이산화탄소 배출을 최소화함으로써 LNG는 물론 수소 밸류체인의 친환경성도 함께 강화해 나간다는 전략을 선언한 것이다.

SK E&S 추형욱 사장은 “수소생산의 원료가 되는 LNG를 장기간, 글로벌 최고 수준의 가격 경쟁력으로 확보했다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말하면서 “여기에 그치지 않고 해외 가스전 개발부터 국내 수소 생산에 이르는 전과정의 친환경성을 높임으로써 ESG 경영을 실천해 나갈 뿐 아니라 글로벌 온실가스 감축에도 실질적으로 기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