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에서 제주 농산물을 만나자!!
카카오톡에서 제주 농산물을 만나자!!
  • 김종숙 기자
  • 승인 2021.04.12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카카오파머X우리농가돕기 캠페인 진

[시사프라임/김종숙 기자] 카카오커머스(대표 홍은택)의 쇼핑 플랫폼 ‘카카오톡 쇼핑하기’가 쇼핑하기 내 농산물 판매 채널인 ‘카카오파머’를 통해 우리농가돕기 캠페인을 진행한다.

이번에 진행하는 ‘카카오파머X우리농가돕기’는 카카오 톡스토어 내 제주 6차산업센터에서 운영하는 ‘파밍플러스제주’ 신규 입점을 기념하는 행사로 ‘파밍플러스제주’를 비롯해 전국 8곳 지자체와 공공기관이 함께하는 협력 캠페인이다.

‘제주 6차산업센터’는 1차 산업인 ‘농업’을 2차 ‘가공식품’ 및 3차 ‘서비스업’과 융합해 농촌에 새로운 가치와 일자리를 창출하는 사업으로, 2014년 4월부터 제주연구원 내 설립됐다. 하지만 제주 농업의 산업화가 아직 초기 단계로 해당 사업의 홍보와 판매 촉진이 필요한 상황이다.

쇼핑하기는 지역 농업의 어려움을 해결하기 위해 카카오파머 내 ‘파밍플러스제주’를 톡스토어 내 런칭하게 됐으며 다른 지자체 및 공공기관들과 함께 대규모 캠페인을 진행하게 됐다. 이를 통해 온라인 판매 지원으로 소비자와 생산자를 연결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이번 ‘카카오파머X우리농가돕기’는 오는 30일까지 진행되며, 일자별로 파밍플러스제주 및 전남,전북,충남,충북,경북의 지자체, 우체국쇼핑이 참여해 다양한 우리 농산물들을 선보인다. 4월 14일까지는 파밍플러스제주의 ‘제주 톳장아찌’ ‘감귤과즙’, ‘유기농 된장’ 등이, 4월 13일에는 전라남도 해남미소의 ‘해남 백미 10kg’ 외 3개 상품이 2인 이상 공동구매 서비스 ‘톡딜’을 통해 저렴하게 판매된다.

현재 카카오파머 내에는 지자체, 공공기관 총 18곳이 입점돼 있으며, 생산자와 소비자의 접점을 마련하기 위해 매년 신규 지자체 입점을 지속 협의하고 있다. 실제로, 지자체/공공기관의 톡스토어 거래액은 20년 기준 전년 대비 약 5배 성장하며 지역 농산물 판로 확대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

앞으로도 쇼핑하기는 지자체 및 공공기관들이 소비자와의 접점을 확대해 나갈 수 있도록 쇼핑하기의 대표 서비스인 ‘톡딜’, ‘톡스토어’의 운영 지원 및 판매 촉진 행사 등을 지속 제공할 예정이다.

카카오톡 쇼핑하기 박혜원 매니저는 “우리 농가의 판로 확대 및 홍보를 위해 쇼핑하기의 농산물 판매 채널 ‘카카오파머’를 활용한 대규모 행사를 진행하게 됐다”며, “국내 농산물 시장의 발전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지속 고민해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행사와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