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뉴시니어 고객, 노후 금융상품 최우선 고려 사항은?
하나은행 뉴시니어 고객, 노후 금융상품 최우선 고려 사항은?
  • 박시나 기자
  • 승인 2022.05.19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시니어 노후 금융상품 선택 시 고려사항.  ⓒ하나은행
뉴시니어 노후 금융상품 선택 시 고려사항. ⓒ하나은행

[시사프라임 / 박시나 기자] 하나은행 고객 가운데 1957년~1971년생(뉴시니어)들은 노후 금융상품 선택 고려 시 ‘원금 보장’ 및 ‘정기적 수익 발생’ 여부를 최우선으로 꼽았다.

19일 하나은행 하나금융경영연구소가 온라인 서베이와 하나은행 고객의 데이터 분석을 통해 발표한 '뉴시니어가 원하는 금융; 보고서에 따르면 노후를 위한 금융상품을 선택할 때 고려하는 요건(복수 응답)은 ‘원금 보장(55.7%)’ 및 ‘정기적 수익 발생(55.3%)’ 여부가 최우선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높은 수익성(39.7%)을 고려한다는 응답보다 1.4배 더 높은 수준이었다. 또한 은퇴 전후의 재정적 변화가 예상되는 시기인 만큼 현금화 인출 용이성(34.5%)도 중요하게 고려했다. 이들이 기대하는 금융상품의 수익률은 ‘5~6%’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금융거래를 시작할 때 ‘뱅킹앱 이용 편리성’을 우선 고려 하지만 ‘영업점’ 방문도 여전히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나은행
ⓒ하나은행

10명 중 9명은 온라인 쇼핑, 유튜브 시청, 키오스크 주문 등 일상생활에서 다른 사람의 도움 없이도 디지털 채널을 이용할 수 있다고 응답했다. 금융거래 시 이용하는 채널(최근 6개월 기준) 역시 ‘뱅킹앱’이 83.3%로 가장 높았고 인터넷뱅킹이 75.8%로 그 뒤를 이었다. 영업점은 49.3%로 뱅킹앱 이용의 60% 수준에 머물렀다.

또 이들의 64%는 최근 1년 내 새롭게 거래를 시작한 금융기관이 있다고 응답했다.

‘토스’, ‘토스뱅크’, ‘카카오페이’와 같은 핀테크·빅테크 기관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해당기관과 거래를 시작한 이유는 ‘앱 이용이 편리해서’라는 응답이 15.8%로 금융 수익이 우수해서(14.4%)라는 응답보다 더 높았다. 

신규 서비스 및 기능이 마음에 들어서(9.1%)라는 응답이 그 뒤를 이었다. 이들이 기존 거래 방식에 고착되기보다 디지털 채널을 비롯한 새로운 금융 트렌드에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이들의 78%는 ‘반드시 영업점을 방문해서 처리해야하는 업무가 있다’고 응답했다. ‘상품 만기·해지’, ‘현금·수표 입출금’, ‘대출 상담·가입’ 등의 업무에 영업점에 방문한다는 것이다. 

보고사는 "영업점은 디지털 채널보다 일상적 활용은 낮지만 뉴시니어에게 여전히 중요한 채널로 인식되고 있었다"고 분석했다.

금융시장에서 상당한 경제력을 갖추고 새로운 트렌드에 민감히 반응하는 뉴시니어의 위상은 앞으로 더 확대될 전망이다.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윤선영 연구위원은 “뉴시니어가 디지털 금융의 전환에도 큰 거부감 없이 적응하고 경제적 혜택보다 채널 편리성 및 신규 서비스를 우선시하므로 향후 더 다양하고 적극적인 금융생활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이어 “여전히 오프라인·인적 서비스에 대한 필요를 크게 인식하므로 금융회사들은 뉴시니어의 금융거래 특징 및 기대에 대한 함의를 면밀히 이해하고 기대에 부합하는 맞춤형 상품과서비스를 제공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