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펀드서비스, 디지털자산 회계처리 솔루션 특허 출원
우리펀드서비스, 디지털자산 회계처리 솔루션 특허 출원
  • 박시나 기자
  • 승인 2022.05.27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
ⓒ우리은행

 

[시사프라임 / 박시나 기자] 우리금융지주의 자회사 우리펀드서비스는 국내 최초로 가상자산 거래소와 투자자들의 회계처리 및 사무관리를 위한 자동화 솔루션 특허를 출원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는 디지털자산에 대한 일반사무관리회사에서 출원된 1호 특허로, 특허명은‘가상자산회계처리 방법 및 장치’다. 이번 국내 특허 출원을 계기로 향후 미국 특허 출원도 추진할 예정이다.

가상자산은 규제와 관리에 있어 아직 초기 단계이고, 익명성과 탈중앙화된 P2P거래 특성상 거래통제가 사실상 어렵다.

따라서, 가상자산 프로세스의 RoD(Record of Data)를 정확하게 구축하는 것은 물론, 전문 사무수탁 및 제3자 검증지원을 통해 가상자산 거래를 투명하게 하고, 건전한 투자문화를 마련하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펀드서비스는 디지털자산회계 사무관리의 선두 주자로서 가상자산을 보유 또는 투자하는 법인들이 증가함에 따라 디지털자산 기업회계 솔루션 ‘DABAS(Digital Asset Business Accounting Solution)’를 지난 1월부터 상용화했다.

‘DABAS’에는 이번 회계처리 솔루션 특허 기술이 이미 적용됐으며, 지닥(GDAC) 등 신고 수리를 완료한 거래소들이 ‘DABAS’를 이용해 잔액 대사 및 전산 회계 감사를 실시 중이다.

고영배 우리펀드서비스 대표이사는 “가상자산 시장의 참여자들 모두가 함께 거래 프로세스를 투명화하는 것이 건전한 투자문화에 매우 중요한 필수 요건”이라며, “이번 특허 출원을 계기로 향후 디지털자산에 특화된 전문 사무관리사로서 입지를 다지고, 안전한 투자시장문화 정착을 위한 가상자산 사업자 지원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