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은행, 美 현지법인 조지아州 둘루스 지점 개설
우리은행, 美 현지법인 조지아州 둘루스 지점 개설
  • 박시나 기자
  • 승인 2022.06.27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현석 우리아메리카법인장(오른쪽 일곱번째), 박윤주 애틀란타영사관 총영사(오른쪽 여섯번째), 이홍기 애틀란타 한인회 회장(오른쪽 다섯번째), 박선 애틀란타 한인상공회의소 회장(오른쪽 세번째)과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신현석 우리아메리카법인장(오른쪽 일곱번째), 박윤주 애틀란타영사관 총영사(오른쪽 여섯번째), 이홍기 애틀란타 한인회 회장(오른쪽 다섯번째), 박선 애틀란타 한인상공회의소 회장(오른쪽 세번째)과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시사프라임 / 박시나 기자] 우리은행은 미국 현지법인(우리아메리카은행)이 미국 조지아州 둘루스에 둘루스지점을 개설하고 개점행사를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날 개점행사에는 신현석 우리아메리카법인장, 박윤주 애틀란타영사관 총영사, 이홍기 애틀란타 한인회 회장, 박선 애틀란타 한인상공회의소 회장과 지상사 및 현지 한국기업 관계자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우리아메리카은행은 1984년 첫 진출 이후 뉴욕, 뉴저지 등 동부지역을 기반으로 캘리포니아州, 텍사스州 등 주요 지역으로 영업을 확장하여 현재 21개 지점, 4개의 대출사무소 등 총 25개 네트워크를 운영하고 있다.

조지아州는 미국 내 전기차 배터리의 핵심 생산기지로, SK이노베이션, 현대·기아차 등 한국 주요 전기차 관련 기업들의 투자와 진출도 활발한 지역이다. 우리아메리카은행은 2015년에 조지아 대출사무소(Loan Production Office)를 설립해 지상사 및 한인 고객을 대상으로 영업기반을 구축해왔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조지아州에 미국 현지 주요 IT기업, 전기차 관련 기업뿐만 아니라 한국 기업들의 투자가 확대되고 있으며, 인구도 계속 유입되고 있어 둘루스 지점을 개설하게 되었다”며, “둘루스 지점은 한인, 현지인, 한국계 지상사 대상 수신·여신·외환 등 풀뱅킹 서비스를 제공해 현지 영업 활성화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