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도시정비사업 ‘7조원 수주’ 목전…업계 4년 연속 1위 박차
현대건설, 도시정비사업 ‘7조원 수주’ 목전…업계 4년 연속 1위 박차
  • 임재현 기자
  • 승인 2022.06.27 17: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건설 사옥.  [사진 / 임재현 기자]
현대건설 사옥. [사진 / 임재현 기자]

[시사프라임 / 임재현 기자] 현대건설이 산본 무궁화주공1단지 리모델링사업과 부산 서금사6구역 재개발사업을 연이어 수주하며 7조 클럽 달성을 목전에 뒀다.

27일 현대건설에 따르면 이번 수주로 누적 수주액 6조 9,544억원을 달성했다. 6개월만에 이룬 성과로, 창사 이래 최초로 도시정비사업부문 ‘7조클럽’ 달성은 무난해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건설은 연초부터 대어급 사업지를 연달아 수주하며 빠른 수주고를 올려 상반기만에 7조원 수주 달성을 앞두고 있으며, 하반기에 예정되어있는 대규모 도시정비사업 입찰 참여에도 적극적으로 임하고 있다.

이에 따라 올해 경쟁사들을 제치고 4년 연속 업계 1위 달성에 박차를 가할 전망이다. 또한 상반기 기세를 이어가 하반기 수주를 이간다면 도시정비사업 수주액 최고기록 경신도 가능할 것이란 게 현대건설측의 설명이다.

산본 무궁화주공1단지 리모델링과 부산 서금사6구역 재개발 두 사업 모두 현대건설이 단독으로 입찰해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사업지다. 지난 25일과 26일 시공사 선정을 위한 임시총회를 개최해 단독 입찰에 대한 조합원 찬반투표를 진행, 압도적인 찬성으로 두 사업지 모두 현대건설을 최종 시공사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대표적인 1기 신도시 리모델링 사업지로 손 꼽히는 산본 무궁화주공1단지는 경기도 군포시 산본로 296 일원 공동주택 1,329세대 규모의 노후 단지로, 수평․별동 증축 방식으로 사업을 추진해 지하4층, 지상25층(신축부 25층, 기존주동 16층) 공동주택1,444규모로, 세대당 5~8평형이 늘어난 21평~37평의 중형평형 단지로 탈바꿈 될 예정이다.

부산 서금사6구역 재개발 사업은 부산광역시 금정구 서동 302-1204번지 일원 13만7,429㎡ 부지에 지하 4층, 지상 40층 규모의 공동주택 2,615세대와 부대복리시설을 신축하는 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