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금융, WWF와 기후변화·순환경제 역할 등 대응전략 논의
우리금융, WWF와 기후변화·순환경제 역할 등 대응전략 논의
  • 이은지 기자
  • 승인 2022.08.10 15: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명=우리금융그룹은 지난 9일 서울시 중구 소재 더 플라자 호텔에서 WWF(세계자연기금)과 공동으로 ‘순환경제 컨퍼런스 2022’ 를 개최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성우 김앤장 환경에너지연구소장, 박은진 CJ제일제당 부장, 아냐 송(Dr. Anja Song) BASF 상무, 박종일 우리금융그룹 부사장, 홍윤희 세계자연기금 한국본부 사무총장, 프랭크 리즈버만(Frank Rijsberman) 글로벌녹색성장기구 사무총장, 후이 호 후(Huy Ho Huu) 세계자연기금 글로벌 자문, 조지혜 한국환경연구원 자원순환연구실장, 김재영 우리금융그룹 ESG경영부장. [사진=우리금융]

[시사프라임/이은지 기자] 우리금융그룹은 지난 9일 서울시 중구 소재 더 플라자 호텔에서 국내 금융회사 최초로 WWF(세계자연기금)와 공동으로 순환경제 사회 전환 및 이해관계자 상생경영을 위한 '순환경제 컨퍼런스 2022'를 개최했다고 10일 밝혔다.

순환경제란, 재사용 및 재활용 등을 통해 자원을 최대한 장기간 순환시키면서 지속 가능성을 추구하는 친환경 경제모델을 말한다.

이날 행사에는 우리금융지주 박종일 부사장, WWF-Korea 홍윤희 사무총장을 비롯해 UNEP FI(유엔환경계획 금융이니셔티브), Ellen MacArthur Foundation(엘런 맥아더 재단), 한국환경연구원, GGGI(글로벌녹색성장기구) 등 국내외 주요 유관기관 및 기업에서 120여 명이 참석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순환경제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공감대를 확산하기 위해 ▲순환경제 의미와 역할, ▲순환경제 사회 전환을 위한 대외환경 분석, ▲순환경제를 이끄는 핵심 산업군 동향 및 기업의 대응전략 등 세 개의 세션으로 심도있게 진행됐다.

특히, UNEP FI는 발표에서, 금융회사들이 순환경제의 동력으로서 지속가능 금융 실현을 위한 노력이 중요하다며, 지난 3월부터 우리금융이 국내기업 중 유일하게 UNEP FI 순환경제 워킹그룹에 참여해 Barclays, BNP Paribas, ABN Amro 등과 함께 자원순환 및 순환경제 목표 설정을 지원할 ‘글로벌 가이던스(Guidance)’를 개발중이라고 소개했다.

또한, WWF-Global 플라스틱 정책담당 후이 호 후(Huy Ho Huu)가 UN 플라스틱 조약(UN Treaty on Plastic Pollution) 출범 의의를 설명하고, 기업·국제기구·연구기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이 참여하는 글로벌 차원의 순환경제 전환 협력 방안들도 논의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