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총리, 文 대통령 초청으로 오는 21일 국빈방한
인도 총리, 文 대통령 초청으로 오는 21일 국빈방한
  • 시사프라임
  • 승인 2019.02.14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디 총리 2015년 이후 4년 만에 방한

인프라, 과학기술, 우주, 방산 등 분야로 확대

작년 7월 문 대통령이 인도에 국빈방문하고 모디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청와대

[시사프라임 / 박선진 기자]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의 초청으로 오는 2월21일부터 22일까지 우리나라를 국빈방문한다.

문 대통령은 모디 총리와 오는 22일 정상회담을 갖고 양해각서 서명식에 참석한 후 국빈오찬을 주최할 예정이다.

김의견 청와대 대변인은 14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모디 총리는 올해 우리나라를 국빈으로 방한하는 첫 외국 정상으로, 모디 총리의 이번 방한은 2015년 이후 4년만이다"며 "이번 방한은 작년 7월 문 대통령의 인도 국빈방문에 대한 답방의 의미도 있다"고 말했다.

인도는 세계 2위의 인구(13.5억명)와 세계 6위의 경제규모(2조 6,000억불)를 보유하고 있어 정부가 추진하는 신남방정책의 핵심 국가이다.

김 대변인은 "이번 정상회담에서 양 정상은 그간 다져 온 우의와 신뢰를 바탕으로 ‘특별 전략적 동반자관계’로서 양국 간 실질협력을 기존의 교역·투자, 인적·문화 교류를 넘어 인프라, 과학기술, 우주, 방산 등 분야로 확대하여 양국 관계를 더욱 호혜적이고 미래지향적으로 발전시켜 나가는 구체 방안에 대해 중점 협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양 정상은 우리 정부가 추진 중인 한반도 평화프로세스에 대한 인도 측의 전폭적인 지지를 재확인하고, 이를 토대로 한반도를 넘어 역내와 국제사회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협력 방안도 심도 있게 논의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