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액셀러레이터, 서울 이어 부산 창업생태계 지원 나선다
롯데액셀러레이터, 서울 이어 부산 창업생태계 지원 나선다
  • 시사프라임
  • 승인 2019.02.18 2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지역 최초 스타트업 지원프로그램 가동

유망 스타트업들과 오픈 이노베이션 기대

(사진 왼쪽부터) 조홍근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장,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황각규 롯데지주 대표이사 겸 롯데액셀러레이터 이사회 의장, 이진성 롯데액셀러레이터 대표이사. ⓒ롯데지주

[시사프라임 / 김종숙 기자] 롯데액셀러레이터가 스타트업 종합지원프로그램 엘캠프(L-CAMP)’를 서울·경기권에 이어 부산에서도 본격 가동한다.

롯데액셀러레이터는 18, 부산시와 함께 엘캠프 부산출범식을 열고 글로벌 스타트업 육성 및 부산지역 창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적극 나서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부산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진행됐으며 오거돈 부산광역시장, 롯데지주 대표이사 겸 롯데액셀러레이터 이사회 의장 황각규 부회장 등 주요인사와 스타트업 관계자, 투자자 등 150여명이 참석했다.

엘캠프 부산은 1년 단위 기수제로 운영되며, 1기에는 10개 기업이 선발됐다. 화훼직거래 플랫폼을 제공하는 플랑’, 노인용 사물인터넷(IoT) 스피커 등을 제작하는 로하등 국내 스타트업 8개 업체와, 전기자동차 충전 시스템을 운영하는 ‘One CHARGE Solutions’(홍콩), 여행자에게 현지 친구를 소개하고 연결해주는 모바일 플랫폼을 운영하는 ‘Tubudd’(베트남) 등 해외 2개업체가 최종 선발됐다.

선발된 기업에는 2~5천만원의 초기 지원금과 사무공간, 법률·회계 등의 경영 컨설팅, 분야별 전문가 멘토링, 후속 투자 등을 지원한다.

향후 롯데액셀러레이터는 IR 워크숍 등의 교육·코칭 프로그램을 강화하고, 선배 창업자 및 투자자 등으로 멘토진을 구성해 엘캠프 부산의 비즈니스 모델을 고도화해 나갈 방침이다.

오는 11월에는 국내외 투자자 및 롯데그룹 관계자를 대상으로 데모데이를 진행해 엘캠프 부산 1기의 후속 투자 가능성을 타진하고 글로벌 진출 가능성을 엿볼 계획이다.

이진성 롯데액셀러레이터 대표는 최근 창업열기가 고조되고 있는 부산지역의 창업수요를 반영해 엘캠프 부산을 출범하게 됐다라며 향후 게임·컨텐츠·해양 등 부산에서 강점을 보이는 산업분야에 우수한 스타트업들도 발굴해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