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MWC 2019에서 실속형 스마트폰 제품 3종 공개
LG전자, MWC 2019에서 실속형 스마트폰 제품 3종 공개
  • 시사프라임
  • 승인 2019.02.20 15: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화면 디스플레이, 다양한 AI 기능 담아

고급 이어폰 없이도 ‘DTS:X’ 적용

카메라, 배터리 등 핵심 기능에 집중

MWC 2019에서 공개하는 LG전자 실속형 스마트폰 3종 LG Q60, LG K50, LG K40 ⓒLG전자

[시사프라임 / 김용철 기자] LG전자가 대화면 디스플레이에 인공지능으로 무장한 실속형 스마트폰 3종을 선보인다고 20일 밝혔다.

LG전자는 25일부터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IT 전시회 MWC 2019에서 LG Q60, LG K50, LG K40 등 새로운 실속형 스마트폰 제품 3종을 공개한다.

LG전자가 실속형 스마트폰 공개에 나선데는 프리미엄 제품군인 VG, 중가대 Q, 실속형 K(한국명: X) 시리즈를 유지하기로 한 스마트폰 브랜드 전략에 따른 행보다. 이는 다양해진 고객 요구에 맞게 선택의 폭을 넓히기 위한 목적으로 프리미엄뿐 아니라 완성도 높은 중저가 제품군까지 선보이는 이유다. 올해 LG전자가 선보이는 실속형 제품들은 사운드, 카메라, 디자인 등 프리미엄 제품에 적용된 기능들을 이어받는 데 그치지 않고 각 제품만의 독특한 소비자 경험을 더해 차별화를 꽤했다.

LG전자는 고객이 스마트폰 사용환경 및 사용경험에 기반해 디자인, 편의 기능 등 특화된 장점을 골라 꼭 맞는 제품을 고를 수 있도록 라인업을 갖출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에 공개되는 LG Q60LG K50에는 6.26인치, LG K40에는 5.7인치 크기의 풀비전(FullVision) 디스플레이, 인공지능 기능. ‘DTS:X’ 입체음향 기능이 탑재됐다.

전면 베젤을 최소화해 대화면임에도 한손으로 다루기 편하도록 했으며, 특히 LG Q60LG K50에는 전면 상단 중앙의 카메라 부분를 물방울 모양으로 감싸 화면을 제외한 베젤을 최소화시켜 몰입감을 높였다.

주로 프리미엄 제품군에만 적용되던 ‘DTS:X’ 입체음향 기능을 신제품 3종에 탑재했다. ‘DTS:X’는 고급 이어폰 없이도 최대 7.1채널의 영화관 같은 고품격 입체 음향을 즐길 수 있어 영화를 볼 때 대사가 더 또렷하게 들릴 뿐만 아니라, 게임을 할 때도 생생한 공간감을 연출함으로써 콘텐츠에 더욱 몰입할 수 있다는 게 LG전자측의 설명이다.

LG전자는 카메라, 배터리 등 핵심 기능에 집중해 멀티미디어 환경에서 사용 편의성도 극대화했다.

신제품 3종 모두 AI 카메라를 적용한 가운데, LG Q60의 후면에는 각각 1,600, 500, 200만 화소의 표준, 광각, 심도 등 3개 카메라 렌즈를 탑재했다. LG Q60LG K50에는 아웃포커스 기능을 지원한다. 이외에도 LG Q60LG K50에는 3,500mAh, LG K40에는 3,000mAh의 배터리가 탑재됐다.

LG전자 단말사업부장 이연모 전무는 경쟁력 있는 실속형 스마트폰을 지속 선보여 고객 선택의 폭을 넓힐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