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부해” 허양임ㆍ고지용 부부 출연, 남편 초딩 입맛 폭로
“냉부해” 허양임ㆍ고지용 부부 출연, 남편 초딩 입맛 폭로
  • 백다솜 기자
  • 승인 2019.05.28 0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프라임 / 백다솜 기자] 27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이하 ‘냉부해’)에 출연한 허양임ㆍ고지용 부부가 소개팅 당시를 회상했다.

이날 허양임은 “남편과 소개팅을 했는데 저한테 관심이 없어보였다”며 “헤어지고 나면 보통 인사 메시지가 오는데 안 오길래 관심이 없었구나 했다. 또 그때는 소개팅이나 선이 많았던 시절”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고지용은 놀란 표정으로 “소개팅을 많이 했었어?”라고 반문하며 “제가 무드가 없어서인지 집 앞까지 데려다 줬는데 잘 들어갔냐고 문자를 보내는 게 그랬다”고 대답해 웃음을 선사했다. 그러면서 “다음 날도 정신이 없고 바빠서 이틀 후에 먼저 연락을 해서 연애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이들 부부의 냉장고를 공개하기에 앞서 MC들은 “의사가 주인이니 몸에 좋은 건 다 있을 것 같다”며 기대했지만 막상 공개된 이들 부부의 냉장고에는 각종 인스턴트 제품이 나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허양임은 “남편 입맛이 초딩 입맛이어서 인스턴트와 배달 음식을 좋아하고 채소를 싫어한다. 아들 승재도 채소를 싫어한다”고 밝혀 고지용을 당황케 했다.

한편 허양임은 플레인 요거트를 만드는 비법을 알려주기도 했으며, 미역, 잡곡, 텃밭에서 직접 기른 각종 채소까지 가족을 위해 준비한 건강식재료 등을 소개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