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과도 타이밍이다
사과도 타이밍이다
  • 백다솜 기자
  • 승인 2019.07.12 10: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프라임 / 백다솜 기자] ‘소비자고발’과 ‘먹거리X파일’ 등의 탐사보도 프로그램으로 유명세를 떨쳤던 이영돈 PD가 4년여의 공백을 깨고 기자들 앞에 섰다. 지난 11일 중구 태평로 인근에서 연 기자간담회에서 이영돈 PD는 과거 황토팩 안전성 문제를 놓고 대립한 배우 고(故) 김영애 씨에게 뒤늦은 사과를 전했다. 2007년 KBS 시사고발프로그램 이영돈 PD의 소비자고발을 통해 김영애 씨가 사업한 황토팩에서 쇳가루가 검출됐다는 보도 이후 소송이 5년간 이어졌고, 이때 고인이 받았던 고통을 느끼며 오랫동안 사과하고 싶었지만 사과할 시점을 잡지 못했다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이영돈 PD가 당시 보도한 내용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지만 2012년 대법원은 이 PD가 황토팩 쇳가루 검출 문제를 진실로 믿을 만한 타당한 이유가 있었고 보도 목적도 공익을 위한 것이라는 이유로 이 PD의 손을 들어준 바 있다. 또한 이후 이어진 손해배상 소송에서도 이 PD가 이겼다.

시간이 흘러 김영애 씨가 2017년 췌장암으로 세상을 떠나고 과거 황토팩 소송으로 큰 스트레스를 받은 일이 재조명되면서 이영돈 PD의 보도행태가 다시 오르기도 했다. 문상도 안 가냐는 댓글들이 올라왔지만 용기가 나지 않아 가보지 못했다는 말도 했다. 늦은 것을 알지만 사과하고 싶다며, 하늘에서 편히 쉬길 바란다는 말도 잊지 않았다. 하지만 그의 말처럼 그의 사과는 늦어도 너무 늦었고, 심지어 진정성마저 느껴지지 않는다. 공익을 위한 고발프로그램이라는 미명 아래 충분한 조사도 하지 않고 “이런 일이 있었다니까”라는 식으로 일방적인 주장만 내세울 때도 많다. 이미 “A는 이럴 거야”라는 답을 정해놓고 거기에 껴 맞춰 시청률만 높이려는 생각이 자리 잡은 상태에서 이미 ‘공익’이라는 것은 사라진 지 오래다.

적어도 공익을 위해서라면, 언론인이라면, 실수도 인정할 줄 알아야 하고, 바로잡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다. 특종이라면 물불 가리지 않고 뛰어들 용기는 있으면서 자신의 잘못에 대해 사과할 배짱이 없다면 다시는 공익이라는 미명 아래 사람을 기만하는 행위는 그만해야 할 것이다. 이는 비단 어느 한 사람에게만 해당되는 것이 아니라 언론인이라면 누구에게나 해당되는 말이다. 괜히 기레기라는 말이 나오는 것이 아니다. 언론인, 기자의 명예를 찾고 싶다면 먼저 그에 맞는 자격과 인성을 갖춰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