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측에 매일 통화시도 않을 것"
통일부 "북측에 매일 통화시도 않을 것"
  • 김용철 기자
  • 승인 2020.06.10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북연락사무소 개소식 모습.  ⓒ통일부
남북연락사무소 개소식 모습. ⓒ통일부

[시사프라임 / 김용철 기자] 통일부가 남북간 연락채널 합의가 이뤄지기 전까지 북측에 통화하지 않을 것이란 입장을 내놌다.

통일부는 10일 정례 브리핑에서 북측 연락채널 차단과 관련 "남북통신선 재개에 대한 남북 간 합의가 있을 때까지 매일매일 통화를 시도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연락사무소는 어제 정오 북측과 통화시도를 했으나 아무런 연락을 받지를 못했고 이를 확인했다"며 "그 이후 통화를 시도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 노동신문 보도에 따르면  북측은 9일 북남 공동연락사무소를 통해 유지해 오던 북남 당국 사이의 통신연락선, 북남 군부 사이의 동서해통신연락선, 북남통신시험연락선, 노동당 중앙위원회 본부청사와 청와대 사이의 직통통신연락선을 완전 차단·폐기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여 대변인은 통일부가 북한에 저자세를 보인다는 비판에 대해 "정책은 정세를 관리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지, 저자세니 고자세니 하는 감정적 관점에서 접근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며 "있다면 남북관계를 발전시키고 한반도의 평화를 정착시키고자 하는 정부의 전략적 자세가 있다"고 답했다.

북한은 9일 연락채널 차단과 함께 강경기조로 나오는 반면 정부는 원론적 입장을 밝히는데 대한 비판이 제기되는 것에 대해 "이번에 쟁점이 되고 있는 사항들은 대북전단 살포와 관련돼 있다"며 "대북전단 살포는 남북이 중단하기로 합의한 판문점 선언에 위배되는 행위임이기에 명백한 입장을 밝힐 필요가 있다고 판단해 밝혔다"고 했다. 이어 "정부가 북측의 문제 제기 이전에, 이전에도 미리 보다 실효성 있는 개선방안을 검토해 오고 있었는데 단순히 북측의 문제제기가 제기된 이후 정부가 입장을 밝혔다는 외견적 선후 관계만으로 이렇게 평가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