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견제론' '기본소득 공방'… 與대권 신경전 고조
'이낙연 견제론' '기본소득 공방'… 與대권 신경전 고조
  • 임문식 기자
  • 승인 2020.06.11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권 도전하려면 대권 포기" 압박… 박원순도 가세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5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결과를 지켜보기 위한 개표상황실에서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5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결과를 지켜보기 위한 개표상황실에서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여권 내 차기 대권을 둘러싼 신경전이 고조되는 모양새다.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전당대회 개최를 두달여 앞둔 가운데 대세론을 이어가던 이낙연 의원에 대한 다른 잠룡들의 견제 움직임이 커지고 있고, 기본소득 등 대선 아젠다를 둘러싼 설전도 거세지는 분위기다.

현재 여권 내 대선구도는 대세론을 형성한 이낙연 의원을 다른 대권주자들이 견제하는 구도로 재편되고 있다. 김부겸 전 의원 등을 비롯한 대권주자들이 최근 당권과 대권 분리를 요구하면서 이 같은 구도가 더욱 뚜렷해지는 상황이다.

이들 잠룡들은 이 의원이 당 대표에 도전할 경우 대권은 포기해야 한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현행 민주당 당헌·당규에서는 당대표가 대선에 도전하려면 대선 1년 전에 당대표직을 물러나야 하는 만큼 7개월 정도 밖에 당대표 임기를 맡지 못하게 된다.

당권에 출마할 예정인 김 전 의원은 본인이 당대표에 당선될 경우 대선에 나가지 않고 2년 임기를 다 채우겠다며 이 의원을 압박하고 있다.

민주당 내 또 다른 대권주자인 박원순 서울시장도 사실상 당권과 대권 분리를 주장하며 견제구를 던졌다.

박 시장은 11일 CBS 라디오에서 "코로나 이후 경제위기를 돌파할 수 있는 여당의 역할을 해주시길 온 국민이 바라고 있다"며 "당권(당권-대권 분리 문제)도 그런 관점에서 봐야지, 그렇지 않으면 금방 국민이 등을 돌리고 질책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코로나 위기 극복이 중요한 상황에서 대권과 관계없이 당대표로서 업무에 전념할 수 있도록 당권과 대권을 분리해야 한다는 뜻을 우회적으로 표현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등이 주장한 기본소득 문제도 하나의 대선 쟁점 이슈로 떠오르고 있다. 

재산과 소득에 상관없이 모든 국민에게 개별적으로 기본소득을 지급해야 한다는 이 지사의 주장에 대해 박 시장은 예산 마련 문제 등을 지적하며 전국민 고용보험의 도입을 주장했다. 

박 시장은 "10만원씩만 전 국민에게 준다고 해도 62조원이 들어간다"며 "현재 국방비가 50조원이고 국민연금이나 의료보험 빼고 나면 전체 복지재원이 50조원이다. (기본소득에 들어갈) 돈이 어디서 나오느냐"고 반문했다. 

대신 전국민 고용보험 도입을 대안으로 주장했다. 우리나라 노동자 중 1400만명 가량이 고용보험에 가입돼 있지 않아 고용 사각지대에 놓인 만큼 이들을 고용보험 제도 안으로 들여보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코로나 위기 속에서 가장 피해를 입은 분들은 이런 취약계층"이라며 "고용안전망 확충이 지금보다 절박한 적은 없다. 그래서 이것부터 먼저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