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당, 경제혁신위 가동… 김종인 "사회적 약자 위한 정당이 지상목표"
통합당, 경제혁신위 가동… 김종인 "사회적 약자 위한 정당이 지상목표"
  • 임문식 기자
  • 승인 2020.06.17 14: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차 회의 열고 경제정책 논의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경제혁신특위 1차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경제혁신특위 1차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미래통합당이 17일 당의 경제 정책 방향을 논의할 경제혁신특위를 가동했다.

이날 경제혁신특위는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참석한 가운데 1차 회의를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했다. 

김 위원장은 모두 발언에서 "지금 나라가 겪고 있는 경제상황으로 볼때 종전과는 완전히 다른 개념에서 사고의 기본적인 전환을 하지 않으면 우리나라의 미래와 경제, 사회를 끌고 나가기 어렵다는 판단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모범국가로 경제성장과 민주화를 달성했지만, 경제발전의 결과가 지나치게 사회계층 간 위화감을 조성했다"며 "빈곤층의 비율이 다른 나라에 비해 높다. 이것이 유래가 돼 대한민국이 세계에서 가장 낮은 출산율을 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은 "저희당은 항상 기득권을 옹호하는 정당이라는 소리를 들어왔는데, 우리 당이 기득권층을 옹호하기보다는 우리가 어떤 계층을 상대로 당의 목표를 달성할 것이냐 하는 것이 명확하게 국민에게 알려지지 않은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저희 당은 기본적으로 자유민주주의 달성을 최고 목표로 설정한 정당"이라며 "국민 간 위화감을 어떻게 하면 해소시킬 것인가 하는 측면에서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경제혁신특위 1차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통합당의 나아가야 할 방향과 관련해 "(사회적) 위화감을 어떻게 해소할지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경제혁신특위 1차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김 위원장은 통합당의 나아가야 할 방향과 관련해 "(사회적) 위화감을 어떻게 해소할지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통합당이 지향하는 가치로 사회적 약자를 위한 정당을 제시했다. 

그는 "저희 당이 가장 기본적으로 생각하는 것이 사회적 약자를 어떻게 하면 지금보다 나은 위치로 옮겨놓을 것이냐 하는 것이 지상 목표"라고 덧붙였다. 

윤희숙 경제혁신특위원장은 "과거의 우리 당은 기득권만을 위한 당이라는 인식을 가지고 있었지만, 그럼에도 그 바닥에는 우리나라와 국민을 미래로 이끌겠다는 의지가 강한 정당"이라고 했다. 

윤 위원장은 특위에 대해 "함께하는 경제, 역동적인 경제, 지속 가능한 경제 분과로 나눠져 있다"며 "이들 분과를 꿰뚫는 주제는 이 급변하는 시대에 아무도 낙오하지 않도록 모든 국민이 능동적으로 변화하는 시대에 살 수 있도록 어떻게 도울지, 지속 가능성을 어떻게 보장할지 책임을 지는 계획을 만들려고 한다"고 소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