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대남전단 살포위협… 與 "실리·명분 없어" vs 野 "대응방침 뭔가"
北 대남전단 살포위협… 與 "실리·명분 없어" vs 野 "대응방침 뭔가"
  • 임문식 기자
  • 승인 2020.06.20 18: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한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시사프라임 / 임문식 기자] 북한이 20일 문재인 대통령 얼굴이 들어간 대남전단(삐라)을 공개하는 등 협박 수위를 높이고 나서자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실리와 명분 없다며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북한이 이날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을 통해 보도한 기사에서 문대통령의 얼굴이 들어간 대남전단이 담긴 자루에 담배공초와 재가 흩뿌려져 있는 사진을 첨부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대남전단 살포를 즉각 중단해달라"며 "무의미한 일에 시간과 공을 들이기보다는, 진지하고 성숙된 자세로 대화의 길에 복귀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이어 "저열한 내용이 담긴 대남전단은 국제사회의 비웃음을 살, 명분도 실리도 모두 잃을 행태"라고 지적했다. 

특히 그는 "대한민국은 대통령에 대한 비판이나 비방도 수용하는 표현의 자유가 있는 국가입니다. 북측이 대남 전단을 살포해도, 그 목적을 달성하긴 어려울 것"이라며 대남전단 살포의 목적을 이루기 없다는 점도 강조했다. 

미래통합당은 북한의 대규모 대남전단 살포 예고에 대해 정부의 대응방침을 요구하며 적응적인 대응을 주문했다. 

김은혜 대변인은 "북한이 내놓은 문재인 대통령 사진이 담긴 대남전단은 ‘권력 이양기’ ‘경제 궁핍설’ 너머 북한의 석연치 않은 분노를 담고 있다"며 "다시 남북 간의 연극이 되풀이 되지 않으려면 정부는 국민이 납득하고 안심할 수 있는 대북정책 현주소와 대비태세를 알려주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대변인은 "북이 전단을 뿌릴 경우 우리의 대응방침은 무엇인가"라며 정부의 실효성 있는 대책을 촉구했다. 

정부의 대북인식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북한이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한 데 이어 추가 도발 가능성이 커지고 있지만, 정부의 이렇다할 만한 대응이 보이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그는 "연락사무소가 폭파된 김에 하나 더해 두개를 짓자는 여당, 대통령이 모욕을 당했는데 말로만 더 이상 감내하지 않겠다며 ‘말로만 발끈’ 이후에 잠잠한 청와대, 북한에 왼뺨을 맞고도 오른 뺨을 내미는 일관된 저자세는 국민을 허탈하게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