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성·밀양, 정부 상생형 지역 일자리 선정… 748명 고용 창출
횡성·밀양, 정부 상생형 지역 일자리 선정… 748명 고용 창출
  • 김용철 기자
  • 승인 2020.10.20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 횡성 우천산단 조감도.  ⓒ산업부
강원 횡성 우천산단 조감도. ⓒ산업부

[시사프라임 / 김용철 기자]정부가 강원 횡성(초소형 전기 화물차)과 경남 밀양(친환경·뿌리 산업단지)을 상생형 지역 일자리로 선정했다. 이에 따라 748명의 신규 일자리 창출로 이어져 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2차 상생형지역일자리심의위원회를 열고 이들 지역을 상생형 지역일자리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총 2336억원을 투자해 748개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에 나선다.

횡성형 일자리는 중소기업 중심의 초소형 전기화물차 생태계 조성을 통해 새로운 산업을 육성하고, 이익 공유를 통해 기업 간 상생을 강화한다.

'디피코' 등 완성차 생산 업체 1곳과 강원EM (특장 및 물류), 아비코 (제품 해석 및 시험), 디앤비 (프레스 및 차체 부품), 화인 (플라스틱 성형), 한국EV·도암 (충전기) 등 부품업체 6곳이 참여한다.

총 742억원(평가 기간 3년 동안 590억원)을 투자해 초소형 전기 화물차를 생산한다. 고용 인원은 503명이다.

7개사로 구성된 이 협동조합은 완성차 업체와 협력사가 초과 이익을 공유한다. 협력사에는 5% 이상의 영업이익률을 보장한다. 디피코의 5% 초과 이익을 재분배한다. 

근로자는 적정 임금이 지급 보장되고 직무 중심의 임금 체계를 갖춘다. 탄력 근로제 수용하고 맞춤형 교육·훈련에 참여하게 된다.

강원도는 정주 여건 개선, 사업 환경 기반 조성 등의 지원을 통해 근로자와 업체에 인센티브를 제공할 계획이다. 공유재산 임대, 인프라 건설, 기술개발, 교육훈련, 일자리 보조금 지원, 주거, 자산형성, 정착자원, 교통 등 근로자지원 등이 포함된다.

밀양형 일자리의 경우, 입지·인력난의 이중고를 겪는 뿌리기업을 친환경·스마트기업으로 변모시켜 산업경쟁력을 제고하는데 있다.

경남 밀양 하남산단 조감도.  ⓒ산업부
경남 밀양 하남산단 조감도. ⓒ산업부

밀양에서는 2006년 사업자 협동조합을 결성한  경남 및 부산 일대 뿌리기업이 지역주민·기업간 상생을 통해 친환경·스마트 뿌리산단을 조성한다.

뿌리 산단에는 두산중공업 등 대기업에 납품하는 1차 협력사 5개(한황·한영·팔미·태형·영화)기업과 이들 기업에 에 부속품 제작, 주물사 재생, 환경설비 제작 등을 담당하는 3개(동방·중앙·두영) 기업 총 8개 뿌리기업이 참여한다

총 1594억원(평가 기간 3년 동안 1281억원)을 투자하며, 신규 고용 인원은 245명이다.

입주 기업은 주민상생기금을 조성하고 환경설비를 의무화해 인근지역 주민의 지지와 협력을 이끌어냈다. 

협력사에는  단가에 원·부자재 가격 변동 시 이를 반영하는 납품단가 연동제를 약속하고, 납품 물량도 확대하고 보증하기로 했다. 

8개 업체는 최신 자동화 설비를 구축해 근로자의 작업 환경을 개선하고, 시장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연간 생산 능력을 70%(19만600t→32만4800t) 향상한다.

정부는 횡성·밀양 2곳에 지방투자촉진보조금 제공, 기업지원센터·지식산업센터 건립, 기술 개발 등을 지원한다. 복합문화센터·직장 어린이집을 짓고, 일터 혁신 컨설팅 등도 제공해 근로·정주여건을 개선하기로 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횡성·밀양 2곳은 투자 여력이 크지 않은 중소기업이 유기적으로 모여 대규모로 투자하고, 시너지를 창출하는 새로운 모델을 제시했다"면서 "정부는 선정 지역 지원 및 신규 모델 발굴로 상생형 지역 일자리가 전국적으로 확산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