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량리 청과물시장 화재 피해 소상공인 재난지원금 '쥐꼬리'
청량리 청과물시장 화재 피해 소상공인 재난지원금 '쥐꼬리'
  • 고재원 기자
  • 승인 2020.10.23 1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개 점포당 460만원 가량 지원
청량리시장 화재현장 점검.  ⓒ동대문구
청량리시장 화재현장 점검. ⓒ동대문구

[시사프라임 / 고재원 기자] 추석 연휴를 앞두고 동대문구 제기동 청과물시장 일대 화재로 피해를 입은 30여개 점포에 지급된 재난지원금이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동대문구와 서울시에서 피해 1인 점포당 지급한 재난지원금은 460만원 가량인 것으로 추정된다. 

23일 동대문구에 따르면 이번 화재 현장이 행정안전부의 특별재난지역 선포 요건에 부합되지 않아 행정안전부에 요청했던 특별재난금은 지원 받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구는 우선 재난관리기금 총 2억4천만 원을 신속하게 편성해 ▲폐기물 처리비용 5천만 원 ▲영업재개를 위한 가림막텐트설치 1천2백만 원 ▲비·햇빛가리개 보수 1억원을 지원했다.

또 피해 소상공인에게 재난지원금 7천8백만 원을 지원했다. 피해 점포가 30여개로 1개 점포 당 260만원이 돌아간 셈이다.

서울시는 재난관리기금 2억1천만원을 지원해 폐기물처리비용으로 1억5천만원이 사용됐다. 재난지원금 6천만 원은 30개 점포에 2백만 원씩 개별 지급됐다.

구는 재난지원금과 별도로 피해상인의 경영난 해소를 위해 재해중소기업확인증을 발급하고 있다. 서울신용보증재단에서 피해 상인 긴급경영안정자금 마련을 위한 대출상품 안내창구를 마련해 피해 최소화를 위한 대출지원을 하고 있다.

구는 추후 전통시장 화재에 대비하기 위해 건축물 안전진단, 전통시장 긴급화재안전점검실시, 전통시장 전체 화재알림시설 및 노후정비사업을 추진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