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3분기 일냈다 누적 영업익 2조 돌파…年 3조 돌파 '청신호'
LG전자, 3분기 일냈다 누적 영업익 2조 돌파…年 3조 돌파 '청신호'
  • 김용철 기자
  • 승인 2020.10.30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그룹 사옥.
LG그룹 사옥.

[시사프라임 / 김용철 기자] LG전자가 3분기 기준 매출과 영업이익에서 역대 최대 실적을 냈다. 가전과 TV에서 1조원에 육박하는 실적을 거둔데다 스마트폰 사업에서 적자 구조를 줄여나간 게 최대 실적으로 연결됐다는 평가다. 3분기 호실적에 힘입어 연 사상 3조원 영업이익 돌파가 무르익고 있다.

LG전자는 30일 매출액 16조 9,196억 원, 영업이익 9,590억 원을 달성했다고 발표했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7.8%, 22.7% 증가했다.

코로나19 펜데믹으로 인한 글로벌 수요가 상반기 위축된 상황에서 3분기 억눌렸던 수요가 폭발하며 가전·TV 구매로 이어진 것이란 분석이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3분기 기준 역대 최대치다.

LG전자의 실적 구조를 보면 가전 사업을 담당하는 H&A 사업본부가 밀고 HE(홈엔터테인먼트)사업본부가 미는 구조다. 역시 3분기 최대 실적에 두 사업에서 1조원에 육박하는 영업이익을 낸 게 컸다.

H&A사업본부 매출은 6조1558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2분기 6조1028억원 기록한 최대치를 갈아치웠다. 영업이익은 6715억원을 거두며 3분기 누적(2조525억원) 2조원을 넘겼다. LG 가전 연간 영업이익이 2조원을 넘긴 건 이번이 처음이다.

영업이익률은 10.9%로 3분기 기준 처음으로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전 지역의 고른 매출성장 및 원가개선 활동으로 인해서다. 다만 올해 분기별 영업이익률은 감소하는 추세다. 

LG전자가 기존에 선보인 제품과는 달리 오른쪽에서 왼쪽 방향으로 도어를 열 수 있는 超프리미엄 LG 시그니처(LG SIGNATURE) 와인셀러 신제품(사진 왼쪽)을 출시했다.   ⓒLG전자
LG전자가 기존에 선보인 제품과는 달리 오른쪽에서 왼쪽 방향으로 도어를 열 수 있는 超프리미엄 LG 시그니처(LG SIGNATURE) 와인셀러 신제품(사진 왼쪽)을 출시했다. ⓒLG전자

HE(홈엔터테인먼트)사업본부도 호실적에 공헌했다. 3분기 매출 3조6694억원 영업이익 3266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역대 3분기 중 최대치다.

LCD(액정표시장치) 패널가격 상승으,로 원가 악화요인이 있었으나, 매출 증가와 올레드 TV, 나노셀 TV 등 프리미엄 제품 판매 확대 영향이 컸다.

'애물단지' 역할로 전락한 스마트폰(MC사업본부) 사업이 적자폭이 준 것도 분기 최대 실적을 낸 원인으로 꼽힌다.

신모델 출시에 따른 일부 마케팅 비용이 증가한 것을 생산지 효율화, ODM 확대를 통한 원가 절감 효과로 상쇄했고, 보급형 제품이 판매 호조로 이어지며 적자폭을 줄였다.

MC사업본부 3분기 적자는 1484억원으로 2분기(2065억원)보다 28.1%, 전년 동기보다 7.9% 감소했다.

VS사업본부는 매출액 1조 6,554억 원, 영업손실 662억 원을 기록했다. 북미와 유럽 지역의 완성차 업체들의 조업이 정상화되며 글로벌 자동차 부품 수요가 회복세로 돌아섰다.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전분기 대비 각각 증가했다. 영업손실은 매출 증가와 원가구조 개선을 통해 전분기 대비 큰 폭으로 감소했다.

BS사업본부는 매출액 1조 4,828억 원, 영업이익 770억 원을 거뒀다.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B2B사업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다소 감소했다. 영업이익도 매출이 감소하고 가격 경쟁이 심화됨에 따라 전년 동기 대비, 전분기 대비 줄었다.

3분기 호실적에 힘입어 올해 영업이익이 사상 첫 3조원을 넘어설지도 주목된다. 4분기 4900억원의 영업이익을 돌파하면 3조원을 넘어서게 된다.

LG전자는 H&A사업본부의 신가전을 필두로 3분기에 이어 전년 동기 대비 두 자릿수 이상의 매출 성장세를 유지하며 자원투입 최적화를 통해 전년 동기 수준 이상의 수익성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HE사업본부는 올레드 TV, 나노셀 TV, 대형 TV 등 프리미엄 제품의 매출을 늘리는 한편 온라인 판매 확대, 효율적인 자원 운영 등으로 전년 동기 수준 이상의 수익성을 달성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