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OTT 서비스 '쿠팡플레이' 경쟁력은…국내 OTT시장 '혈전'
쿠팡, OTT 서비스 '쿠팡플레이' 경쟁력은…국내 OTT시장 '혈전'
  • 박시나 기자
  • 승인 2020.12.24 1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팡플레이 ⓒ쿠팡
쿠팡플레이 ⓒ쿠팡

[시사프라임 / 김종숙 기자] 로켓배송으로 알려진 기업 쿠팡이 온라인동영상스트리밍서비스(OTT) 진출을 선언했다.

국내 OTT 서비스 시장이 넷플리스 등 글로벌 기업과 웨이브 진영(지상파3사, SK텔레콤), 티빙 진영(CJ ENM 계열과 JTBC, 네이버), 카카오 등이 각축전을 벌이는 양상에서 쿠팡까지 참전해 지각 변동이 일어날지 주목된다.

24일 쿠팡은  OTT 서비스 '쿠팡플레이'를 새롭게 출시한다고 밝혔다. 쿠팡플레이는 현재 구글 엡스토에서 다운받아 설치하면 된다. 향후 iOS, 태블릿 PC, 스마트 TV, PC 버전도 순차적으로 출시 예정이다.

무제한으로 걱정없이 언제어디서나 영화와 국내외 TV시리즈 등 다양한 컨텐츠를 쿠팡 와우 멤버십 회원은 무제한으로 즐길수 있다.

계정 1개당 최대 5개의 프로필을 만들 수 있다. 가족 한 명이 와우 멤버십에 가입하면 최5명이 프로필을 달리해 쿠팡플레이 이용이 가능하다.

쿠팡플레이스의 무기는 가격 경쟁력이다. 이용가격은 2900원으로 기존 OTT가 월 1만원 가량과 비교하면 가장 저렴하다. 

넷플릭스의 경우 대다수 가입자들이 이용하는 초고화질(UHD)에 4명 동시시청이 가능한 프리미엄 서비스는 월 1만4500원이다. 가장 저렴한 저화질(SD급)에 1인 시청만 가능한 베이직 서비스도 월 9500원이다.

웨이브 요금제는 저렴한 7900원, 비싼 요금은 1만3900원이다. 티빙은 CJONE 회원 대상 가장 비싼 요금은 1만5900원, 최저 이용금액은 5900원이다.  

요금제가 가장 저렴해 수익 내기는 쉽지 않다는 게 업계의 관측이다. 업계서는 쿠팡이 저렴한 요금제로 가입자 늘리기라는 전략적 판단을 내린 것으로 보고 있다.

쿠팡이 '로켓배송'을 선보이며 저렴한 비용을 택배시장을 잠식한 것처럼 국내 OTT 서비스 시장에서 가격 차별화라는 같은 전략을 들고 나온 것으로 보인다.

후발 주자인 만큼 질좋은 컨텐츠 생산 여부가 관건으로 지목된다.

쿠팡은 고객들이 취향에 따라 영상을 즐길 수 있도록 영화, 국내외 인기드라마·예능, 다큐멘터리, 시사교양, 애니메이션, 어학, 입시 강좌 등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이며 선택의 폭도 넓혔다고 설명했다. 

최신 미국 TV 시리즈 '존경하는 재판장님(Your Honor)', 교육형 뉴스 콘텐츠 'CNN10' 등 독점 콘텐츠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김성한 쿠팡플레이 총괄 디렉터는 "쿠팡 플레이 오리지널 자체 제작 등 차별화된 서비스를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