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이라크 ‘알 포 신항만’에서 2.9조 규모 초대형 공사 계약 체결
대우건설, 이라크 ‘알 포 신항만’에서 2.9조 규모 초대형 공사 계약 체결
  • 김종숙 기자
  • 승인 2021.01.04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계약체결식
계약체결식

[시사프라임 / 김종숙 기자] 대우건설이 지난 달 5천억원 규모(4억 5,564만 달러)의 모잠비크 ‘LNG Area 1’ 계약에 이어 이라크 남부 바스라주에서 한화 약 2.9조원 규모의 알 포(Al Faw) 신항만 후속공사를 패키지로 계약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달 30일 바스라주에 위치한 항만공사에서 파르한 알 파르투시(Dr. Farhan M. Al-Fartoosi) 항만공사 사장과 대우건설 김진우 현장소장이 총 5건의 신항만 후속공사를 수의로 계약 체결했다.

이번에 대우건설이 수주한 알포 신항만 후속공사는 ▲컨테이너터미널 안벽공사 (5.1억달러, 한화 약5,586억원) ▲컨테이너터미널 준설⋅매립공사 (7.2억달러, 한화 약 7,936억원) ▲알포-움카스르 연결도로 (4.4억달러, 한화 약 4,810억원) ▲ 신항만 주운수로 (3.1억달러, 한화 약 3,433억원) ▲코르 알 주바이르 침매터널 본공사 (6.3억달러, 한화 약 6,931억원) 등 5건의 공사이며, 총 수주액은 26억2,500만달러 (한화 약 2조 8,686억원)이다.

이라크 항만공사(GCPI)에서 발주한 이번 공사는 이라크 남부 바스라주 알 포(Al Faw) 지역에 조성되는 신항만 사업의 일부로 대우건설이 기존에 수행하고 있던 공사의 후속 공사이다.

대우건설은 2013년부터 이라크 알포 신항만 사업에 참여하고 있으며, ▲서측 방파제공사(2019년 6월 준공) ▲방파제 호안 추가 공사 ▲컨테이너터미널 호안공사 ▲알포 접속도로 ▲코르 알 주바이르 침매터널 제작장 조성공사 등 5건의 공사를 수행 완료 및 수행 중이다.

이번 후속공사 계약을 통해 대우건설은 이라크 알 포 신항만에서만 총 10건의 공사, 약 4조 1천억원의 수주 누계액을 기록하게 됐다. 대우건설은 동일 사업에서의 연이은 수주로 숙련된 우수 인력과 기존 현장 장비를 활용할 수 있게 됐으며, 공사 수행 리스크 최소화와 더불어 원가 절감 효과가 기대된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이번 수주에 대해 “기 수행한 알 포 신항만 공사에서 보여준 당사의 기술력과 현장관리능력을 발주처가 높이 평가했기에 가능한 일이었다”며, “수의계약으로 수주한 만큼 높은 수익성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이라크는 나이지리아를 잇는 대표적인 해외 전략 거점 시장이며, 향후 발주 예상되는 신항만 배후단지 개발 사업에도 적극 참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