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의 세 번째 위드론수출금융 프로그램으로 수출중소기업 집중 지원
하나은행의 세 번째 위드론수출금융 프로그램으로 수출중소기업 집중 지원
  • 박시나 기자
  • 승인 2021.02.08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사프라임/ 박시나 기자 ] 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수출 실적이 감소되어 경영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중소기업에 위기 극복을 위한 유동성을 지원하고자 기술보증기금(이사장 정윤모)과 「수출중소기업에 대한 기술금융지원 위드론수출금융Ⅲ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기술력을 갖춘 수출중소기업에 대해 경영자금을 지원하고 기업이 부담하는 금융비용을 절감하여 기업과 은행의 동반성장 기틀을 마련하기 위해 체결됐다.

수출중소기업의 혁신성장을 돕는 하나은행의 보증서 담보대출 프로그램은 지난 해 4월과 6월에 이어 이번이 세 번째다. 기술보증기금과 함께 진행하는 이번「위드론수출금융Ⅲ」은 총 2,000억원 규모로 진행된다.

지원 대상은 ▲수출입통계정보시스템(Bank TRASS) 상 수출통관실적 보유 기업 ▲해외 직수출 계약서(신용장) 보유 기업 ▲하나은행 추천 중소기업(수입신용장 발행 기업, 신남방 해외직접투자 기업)으로 수출중소기업 뿐만 아니라, 수입중소기업과 신남방 국가에 직접 투자하려는 기업에게까지 지원 대상을 확대했다.

이번 지원 대상 수출중소기업은 기술보증기금과의 보증료 지원 협약으로 취급하는 하나은행의 보증서 담보대출「위드론수출금융Ⅲ」를 통해 ▲하나은행에서 0.5%의 보증료 지원 ▲기술보증기금에서 0.2%의 보증료 감면 지원 ▲대출금리 감면 ▲외국환수수료 우대 등 다양한 금융 혜택을 지원 받을 수 있게 된다.

박지환 하나은행 CIB그룹 부행장은 “기술보증기금과의 적극적인 협업을 통해 코로나19 피해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수출중소기업들이 필요로 하는 자금을 적기에 지원하고 금융비용 부담을 줄여 기업 운영에 실질적 도움을 드리겠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수출을 선도하는 중소기업들의 혁신성장을 지원하는 든든한 파트너가 되겠다”고 밝혔다.

한편, 하나은행은 앞서 한국무역보험공사와 신용보증기금과의 협약을 맺었으며, 이를 통해 수출중소기업과 수출중견기업에 유동성과 보증료 일부를 지원하는 보증서 담보대출 프로그램「위드론수출금융I」,「위드론수출금융Ⅱ」를 특별 판매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