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스마트폰 철수했지만 MC사업부 직원 고용은 유지
LG전자, 스마트폰 철수했지만 MC사업부 직원 고용은 유지
  • 김종숙 기자
  • 승인 2021.04.05 17: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 로고.  ⓒLG전자
LG전자 로고. ⓒLG전자

[시사프라임 / 김종숙 기자] 스마트폰 사업 철수를 선언한 LG전자가 MC사업본부 직원 고용은 유지한다고 밝혔다.

5일 LG전자에 따르면  MC사업본부 직원들의 고용을 유지하기 위해 해당 직원들의 직무역량과 LG전자 타 사업본부 및 LG 계열회사의 인력 수요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재배치한다는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개별 인원들의 의향을 우선적으로 고려하여 개인의 장기적인 성장 관점에서 효과적인 재배치가 될 수 있도록 추진한다.

LG전자는 휴대폰 사업을 종료하더라도 미래준비를 위한 핵심 모바일 기술의 연구개발은 지속한다.

6G 이동통신, 카메라, 소프트웨어 등 핵심 모바일 기술은 차세대 TV, 가전, 전장부품, 로봇 등에 필요한 역량이기 때문에 CTO부문 중심으로 연구개발을 지속한다.

특히 LG전자는 2025년경 표준화 이후 2029년 상용화가 예상되는 6G 원천기술 확보에 박차를 가한다.

이를 통해 자율주행은 물론 사람, 사물, 공간 등이 긴밀하고 유기적으로 연결된 만물지능인터넷(AIoE) 시대를 대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