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직장어린이집 개원 “저출산 문제 해결…일‧가정 양립”
하나금융, 직장어린이집 개원 “저출산 문제 해결…일‧가정 양립”
  • 시사프라임
  • 승인 2019.03.10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0개의 어린이집 중 첫 번째 결실

스마트형 어린이집 구현, 직원 만족도 증대 기대

함영주 KEB하나은행장(사진 뒷줄 왼쪽에서 세번째), 지성규 KEB하나은행장 내정자(사진 뒷줄 왼쪽에서 두번째)를 비롯한 하나금융그룹 12개 관계사 대표들이 어린이집에 입소한 어린이들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하나금융그룹

[시사프라임 / 김용철 기자] 하나금융그룹이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고 일·가정 양립의 기업문화 선도하고자 지난 8일 명동 사옥 2층에 명동 하나금융그룹 직장어린이집을 개원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는 하나금융그룹이 오는 2020년까지 건립을 추진키로 한 국공립어린이집 90개와 직장어린이집 10개 등 총 100개의 어린이집 가운데 첫 번째 결실이다.

이 날 열린 개원식에는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함영주 KEB하나은행장, 지성규 KEB하나은행장 내정자를 비롯한 12개 관계사 대표들이 참석했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명동 하나금융그룹 직장어린이집은 친환경과 디지털 환경 조성을 통해 아이가 중심이 되는 스마트형 어린이집으로 만들었다직원들에게 양질의 보육환경 제공과 일·가정 양립 지원은 물론, 상생의 기업문화 조성을 통해 저출산·고령화 문제 해결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희망 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원한 명동 하나금융그룹 직장어린이집은 어린이들의 건강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했다.

어린이집 내부 시설에 친환경 자재를 사용한 것은 물론 디지털 기반의 스마트놀이터 설치와 날씨와 미세먼지 농도를 실시간으로 확인 가능한 원격제어시스템을 구축했다.

교사들이 기타 행정업무에 소요되는 시간을 줄여 보육에만 전적으로 집중할 수 있도록 어린이집 운영에 디지털 방식을 적용했다. 실례로 종이로 된 게시판을 모두 디지털 방식으로 전환해 불필요한 서류 업무를 획기적으로 줄였다는 게 그룹측의 설명이다.

금년 상반기 중에는 부산과 광주를 시작으로 중소기업과 컨소시엄을 구성해 상생형 공동 직장어린이집을 개원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