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정상회담에 나경원 “‘정체불명 정상회담’ 아마추어 외교참사”
한미정상회담에 나경원 “‘정체불명 정상회담’ 아마추어 외교참사”
  • 박선진 기자
  • 승인 2019.04.12 2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북한 특사 보내는 것에 한번 지켜보겠다”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 / 박선진 기자]
나경원 원내대표가 12일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사진 / 박선진 기자]

[시사프라임 / 박선진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2일 “오늘 새벽 한미정상회담은 ‘뜬구름 정상회담’이었다”고 평가 절하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문 대통령이) 왜 갔는지 모를 정도의 ‘정체불명의 정상회담이었다’로 밖에 판단할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현종 청와대 2차장이 ‘실무회담이 잘 되어가고 있다’고 예고한 것과 완전히 다른 결과”라고 꼬집으며 “‘굿 이너프 딜’에 대해 미국 측에서 어느 정도 용인해줄 것처럼 안개를 피웠으나 결과는 전혀 달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통상 전문가를 안보2차장에 임명한 문재인 정권의 아마추어 외교참사”라며 “또다시 평화와 대화를 추진한다는 문재인 안보외교의 민낯”이라고 이번 한미정상회담에 대해 야박한 점수를 줬다.

다만 그는 “이번 한미정상회담 결과를 토대로 북한에 특사를 보낼 것으로 보이는데 이것이 앞으로 북한과 어떤 쪽으로 흐르게 될지 한 번 지켜보겠다”고 했다. 대북특사를 통한 비핵화 해법에 진전이 이뤄질지 아님 빈손으로 끝날지 일단은 관망하는 자세를 견지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나 원내대표는 다시 한 번 “이번 정상회담에 대해서 정말 ‘뜬구름 정상회담’, ‘밑자락 깔기 위한 정상회담’”이라고 인색한 평가를 내리며 “이 정부의 아마추어 외교에 대해서, 북한 바라보기 외교에 대해서 실망을 금치 못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